추천 아이템
  9회 스페셜 핫..
우리 레홀언니들은 어떤 전함..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팩토리_Article > 책, 영화
[북리뷰] 은하선, '이기적 섹스'  
0
 
한번 즐겨 볼까 엉덩이를 들썩이면 ‘놀아 본 여자’ 취급,
가만히 있으면 ‘목석같은’ 여자 취급,
주변엔 온통 ‘남자 기죽이지 말고 달래며 적당히 연기하라’는 이야기뿐!
언제까지 그놈들을 위한 이타적 섹스를 할 텐가?
 

- 책 뒤표지 소개글
 
'섹스는 부끄러운 것'이라는 생각은 낡아빠진 지 오래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섹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섹스를 적극적으로 즐기고 있다. 이러다 정말, 바야흐로 '섹스전성시대'가 도래하는 건 아닐까, 싶지만 여전히 한국 사회에서 다뤄지는 섹스 담론은 매우 한정된 분야에 국한돼 있다.
 
대중매체를 통해 유통되는 섹스는 '성인' '남자' '이성애자' 관점에서 바라본, 그들이 규정하고 향유하는 섹스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여성이 자기 섹스에 대해 이야기하는 컨텐츠는 숫자도 적거니와, 수위도 대중이 수용 가능한 수준을 넘지 않는다.  
 
은하선의 <이기적 섹스>는 이러한 세태에 통렬하면서도 유쾌한 똥침을 날린다. 작가는 섹스샵 아르바이트를 시작으로 블로그에 다양한 섹스토이 리뷰를 연재했다. '은하선의 움직이는 섹스샵'이라는 자체 섹스토이샵을 운영하는가 하면, '2013 서울국제여성영화제'에서 섹스 토크를 진행하기까지 이른바 이 분야에서 '잔뼈가 굵은' 사람이다.
  
“어릴 때부터 ‘고추 달린 놈’이라고 불리며 자라는 남자들과는 달리 여자들은 하다못해 ‘조개 달린 년’이라고도 불리지 않는다. ‘고추’로 상징화되는 남자들과는 달리 여자들은 성기가 없는 것처럼 취급당한다. (…) 귀에 못이 박히게 들어온 ‘유리처럼 깨지기 쉬우니 소중하게 다뤄야 한다’는 이야기는 여자들을 눈치 보면서 섹스하게 만들었다. 섹스를 잘 모르는 여자들은 ‘내숭 떨지 말라’고 욕먹고, 섹스를 많이 아는 여자들은 ‘까졌다’고 욕먹는다. 뭘 해도 욕을 먹으니 도통 눈치를 보지 않고 살 수가 없다. (…) 자신이 어떤 삶을 사는 것이 ‘여자’들이 좀 더 나은 섹스를 하면서 살 수 있도록 돕는 길인지 부디 잘 선택하길 바란다. 보지라는 말을 꺼내기 힘들어하면서 여직원 엉덩이 두드리고 싶어 하는 남자들을 위한 표현의 자유에 힘을 실어 주는 건 그야말로 같이 죽자는 게 아니면 뭐겠는가.”
 
- 본문, 7-8쪽
 
이 책의 가장 특기할 만한 점은 부조리에 분노하되, '피해의식'에 빠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여성의  섹스를 억압하는 세상을 신랄하고 날카롭게 비판하면서도, 자신의 성을 오롯이 즐기고자 하는 당당한 여성으로서의 발랄함을 잃지 않는다. 그래서 적지 않은 분량의 책을 읽는 내내 재미와 긴장을 놓치지 않고 작가의 목소리에 귀기울일 수 있다.  
 
작가는 먼저, 남성 잣대에 틀 지워진 여성의 섹스를 발굴해낸 다음, 반짝이며 각기 다른 모습으로 존재하는 여성의 섹스를 솔직하게 드러낸다. 사회에서 금기로 여겨지는 '10대 여성의 섹스' '섹스토이' '여성의 자위' '여성의 오르가즘' '여성의 섹스 판타지'와 같은 민감한 주제들이 다뤄진다. 이야기될 자격조차 갖지 못했던 그 주제들은, 작가 자신의 파란만장한 경험이 실린 활기 넘치는 문체에 힘입어 비로소 제 빛을 발한다.  
 
"고등학교 때 다니던 학원 선생님은 야한 이야기를 해 달라는 아이들의 요구에 신혼 첫날밤에 신랑과 자신 둘 다 '첫 섹스'라 보지 구멍이 어디 있는지 못 찻아서 몇 시간을 헤맸다는 이야기를 자랑스럽게 풀어 놓았다. 그리고 한마디 덧붙였다.
 
"난 우리 신랑 거밖에 몰라."
 
아마 자신이 '혼전순결'을 지켰다는 것을, 결혼 전 섹스에 대해 무지했다는 것을 자랑하고 싶으셨던 것 같다. 하지만 자기 몸 어디에 무엇이 달렸는지도 모른다는 게 어떻게 자랑거리가 될 수 있는지 도무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 본문, 154-155쪽
 
여성들에게 익숙한 것은 자신의 욕망을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남성의 욕망을 들어주는 것이다. 여성들의 욕망은 단순하게 뭉뚱그려져 취급되고, 남자들은 각기 다른 여성들의 다양한 욕망에 귀 기울이기보다는 작가처럼 섹스 칼럼을 쓰는 이들에게 “어떻게 하면 제 여자친구를 만족시킬 수 있을까요?”라는 메일을 보내고 ‘이렇게 하면 여자는 좋아한다’는 단순한 정보에 기댄다. 이제는 더 많은 여성들이 더욱 자신의 욕망을 말하고, 요구하는 ‘이기적 섹스’를 시작해야 하지 않을까?


토크온섹스 125회 '언니 섹스할래?' 은하선 출연편 - http://goo.gl/IgbZeE
인터뷰 <섹스하고 글 쓰는 은하선의 빈공간> -  http://goo.gl/yq0n88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