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28th 11월 레..
『채식주의자』는 육식을 거..
  20대도 발기부..
20대에도 발기부전이 온다고요..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복숭아 향 나는 그녀와의 섹스  
0

영화 <이프 온리>
 
"걔는 후배위를 좋아하더라. 그래서 나보고 그러는 거야."
 
미처 옷을 벗지도 못한 채 스커트에서 팬티만 내린 상태에서 비스듬히 않아 벌어진 성기 사이로 들어오는 내 것을 보며 지그시 아랫입술을 깨물던 그녀는 고개를 올려 나를 바라보았다.
 
"엎드려 있을 테니까 위에서 박아주면 안 되냐고 했어."
 
"그러니까 뭐라고 했는데?"
 
그녀의 콧소리 섞인 신음이 새어 나오고 있었다.
 
"싫다고 했어. 나는 이상하게 그게 느낌이 안 나더라고."
 
"그거. 아... 조금만 천천히 해, 꽤 매력적이야. 강간당하는 느낌이거든."
 
"확실히 넌 변태야."
 
그녀의 한쪽 손이 배를 타고 가슴에 머무르며 작게 원을 그려갔다. 세워진 손톱 끝의 아슬아슬한 자극이 젖꼭지 주변을 돌며 뇌로 전달되었다.
 
"하아... 변태. 좋아하잖아. 왜 갑자기 빨리 해. 천천히 해. 갑자기 가버리긴 싫어."
 
"오늘 시간 많잖아."
 
나는 그녀의 머리 한 뭉텅이를 살짝 쥐고 잡아당겼다. 자연스레 벌어진 입술에 혀를 가져다 대자 기다렸다는 듯 그녀의 새빨간 혀가 올라오기 시작했다.
 
"천천히 오래 할 거야. 가뜩이나 다리 다쳐서 이번 주 네가 처음이니까."
 
"대신 이번 주 로또는 꽝이겠지?"
 
그녀는 키득거리며 입안에 가득 찬 타액을 삼켰다
 
"어쩐지 운이 좋지 싶더라니 말이야. 나 서면까지 좀 태워줘."
 
돌아서 엎드린 그녀의 하얀 골반이 정오의 빛을 받아 반짝이고 있었다.
 
"보통 애널 주변은 색이 다르지 않아? 너 착색한 거야?"
 
"부끄러워. 빨리 넣기나 해."
 
침대 높이도, 그녀의 다리 높이도 모든 게 이상적이었다. 내 페니스는 적당한 깊이의 질 속에서 작은 원을 그리며 움직이고 있었고 그때마다 침대 시트를 꼭 쥔 그녀의 손등에는 얇은 핏줄이 드러나고 있었다.
 
"으... 하아."
 
움직이는 하체는 내버려둔 상태로, 그녀의 귓가에 다가간 내 입술은 살짝 닿은 상태에서 조금씩 단어들을 토해내고 있었다. 얼마나 자극적일까.
 
"너 나랑 되게 하고 싶었지?"
 
찰박거리는 애액과 쿠퍼액이 뒤섞인 뜨거운 섹스의 영향으로, 그녀는 말 한마디를 못해 무심코 고개를 끄덕거리기만 했다.
 
"이런 맛에 섹스하는 거니까."
 
그녀는 다리를 모두 벌린 상태로 누워 있었다.
 
"당분간은."
 
자신의 허벅지 아래로 내려오는 남자의 머리를 애써 손으로 누르며 그녀는 아직 가라앉히지 못한 흥분의 여운을 즐기고는 입을 열었다.
 
"오빠 안 만날래."
 
"왜?"
 
나는 집요하게 그녀의 허벅지에 집착하고 있었다. 무릎 뒤의 관절이 존재하는 그 민감한 피부에 아무 생각 없이 입술과 혀를 비벼대고 싶었다.
 
"섹스량 다 채웠어."
 
"그런 게 어딨니? 그래 놓고 얼마 안 가 또 연락할 거면서."
 
할당량 채워야 하는 영업사원도 아니고, 우리는 몸의 빈 공간이 없을 정도로 서로 껴안고 있었다. 그녀의 사타구니 사이에 끼워진 내 것은 조금씩 꿈틀대며 원래 찾아가야 할 곳을 본능적으로 찾고 있었다.
 
"걔랑은 안 만나?"
 
그녀의 입에서 달콤한 향기가 났다. 이건 뭐지... 복숭아 사탕이었나. 이건 마치 그녀의 질 속에 파고들었던 내 혀가 묻혀온 냄새일 수도 있겠지. 그녀도 달콤했다. 나의 섹스 프렌드 스칼렛처럼.
 
"걔 연애할 거야 아마."
 
"연애하는 여자는 안 건드려?"
 
나는 겨드랑이를 들어 암내가 나지 않는지 살짝 확인하고는 이내 팔을 머리에 괴고 바로 누웠다.
 
"연애하는 사람은 그 사랑에 한동안 빠져 있을 축복을 받아야 하니까."
 
"뭐야. 오빠 되게 쿨한 척한다."
 
그녀의 가슴 사이 맺힌 땀방울이 식어갈 때쯤 우리는 다시 서로의 체온을 교환해나갔다.
 
"섹스하니까 참 좋다. 그치."
 
"응."
 
"왜 웃어? 갑자기 응?"
 
 
글쓴이ㅣ 이태리장인
원문보기 http://goo.gl/VJdzaQ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섹스칼럼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지희양 2016-02-16 19:29:51
복숭아향.. 글이 참 매력적이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