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모집] 24회 ..
오십대 중반의 샐러리맨 구키 ..
  당첨자 우수인..
지난 달 성인용품 택배 티나게..
  퀴어퍼레이드 ..
제1회 퀴어문화축제 무지개200..
  Ep05 수술 후 ..
성기확대 프로젝트 #렛강남 시..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공휴일의 섹스  
0

영화 [Emmanuelle.]

B가 한국에 돌아왔다. 노렸는지 아니진 몰라도 일단 중간고사가 끝나는 시점에 귀국을 했으니 그리고 오늘 연락이 왔다.

"아저씨"

마감기사를 작성하고 있었기 때문에 미리보기만 살피고는 계속 하던 일을 하였다. 몇 문단을 클리핑하는 새에 또다시 메신저 알람이 울렸다.

"오빠"

쓴웃음을 지으며 폰을 꺼내들었다.

"어디야?"
"집, 일하고 있어"
"공휴일에?"
"뭐, 그렇게 되었어 ㅎ"

잠시 후, 다시 톡이 울렸다.

"나, 땡기는데 오늘?"
"..."
"스무살이 이러면 보통 바로 날아오지 않아?"

마무리는 모텔에서 해야겠다. 하고 노트북을 가방에 넣었다.

"어제 사진은 뭐야?"
"아... 그거?"

B는 배시시 웃었다. 색기가 어린 웃음은 정말 함부로 흘리는게 아닌데,

"남아공 가기 전에 체육복 새로 나와서 입은 김에 찍었던건데, 이번에 돌아오면서 오빠 선물 못샀지 뭐야;;;; 그래서 ㅋ"
"사진 사이즈보고 대박 놀랬어 ㅋㅋ 액자 만들어서 벽에 걸어도 되겠더라 ㅋ"

신호가 바뀌고 차를 정지선에 가까이 대는 순간, B의 입술이 내게 다가왔다. 아니 손과 함께. 순식간에 입술 사이를 뚫고 뜨거운 열기가 잔뜩 묻은 혀를 휘감고 나서야 그녀는 만족한 듯 입을 떼었다. 아니 손은 아직 발기된 자지 실루엣이 드러난 면바지를 쓰다듬고 있었다.

"오빠는 웃긴 게, 말은 되게 젠틀하게 하면서 아래는 잔뜩 서있더라?"
"그거야, 니가 계속 날 자극하잖아"

아무렇지 않게 나온듯 핑크색 트레이닝 팬츠를 입은 그녀의 허벅지가 눈부시게 반짝거리고 있었다. 매끈한 라인의 다리를 따라 내려가면 무엇인가 불만이 쌓인 듯 연신 꼼지락거리는 발가락의 움직임조차도, 말그대로 머리부터 발끝까지 그녀는 이미 젖어가고 있었다. B는 다리를 벌렸다. 타이트하게 조여진 트레이닝복 사타구니 사이는 그녀의 도끼자국이 선명하게 드러나 있었고, 팬츠의 바짓단 안으로 뽀얀 속살이 보일듯 말듯 움직이고 있었다.

"나 속옷 안입었다?"
"!!!"
"뭐해, 신호 바뀌었잖아"

그녀는 분명 나를 놀리며 즐기고 있음이 분명했다. 자연스럽게 나는 운전대를 잡은 와중에도 한 손으로 그녀의 둔덕 위를 쓸어갔다. 얇은 팬츠 하나만 사이에 두고 따뜻하다 못해 뜨겁기까지 한 그녀의 질둔덕위로 습기가 느껴졌다. 이미 젖어있음이 분명했다. 조수석을 뒤로 젖힌 B의 입가에서 야릇한 신음이 새어나왔다. 우리가 지금 모텔로 가는 길이 아니었다면, 이미 갓길 어딘가에 차를 정차시켜놓고 뒹굴고 있을지도 몰랐다. 그만큼 몇 달만에 본 그녀는 또 달라져있었다.

반바지라기엔 너무 짧은 팬츠 안으로 - 그러니까 그녀 허벅지의 안쪽을 지나 보지까지 도달하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 나는 가뜩이나 발기되어있던 자지가 더할나위없이 불뚝거리는 것을 느꼈다. B의 부드러운 소음순과 클리토리스를 지나, 아무것도 만져지지 않았음을 알아차린 것이다.

"나, 왁싱했어"

그녀가 짤랑거리며 웃었다.

"자위해봤는데도 죽을듯 한거야, 그래서 오빠랑 섹스하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나더라?"

이미 그녀의 팬츠 아랫부분은 젖어서 자국이 생기고 있었다. 우리는 밑도 끝도 없이 달아올라 있었다. B는 한동안 하지 못한 섹스때문에 거의 정신이 나가 있는 것처럼 보였다. 내가 멍청하게 카드키를 초인종에 대면서 "어, 이거 왜 안열리지" 하고 있는 동안 그새를 참지 못하고 내 어깨를 잡고 현관에 등을 대며 덮쳤다. 스무살의 녹아들듯 스며드는 부드러운 타액과 한껏 달아오른 숨소리가 미친듯이 나를 자극했다. 저도 모르게 양껏 부풀어있는 그녀의 엉덩이를 감싸 쥐었고, 그녀의 입에서는 신음이 터져나왔다. 오늘따라 유독 발정나있는 B의 온몸을 더듬고 있는 동안 자지는 바지를 뚫고 나올 듯 발기되어 있었고, 서로의 타액이 턱 부근까지 흘러내리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이후에야 우리는 지금 섹스행각을 벌이고 있는 곳이 아직 룸 밖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카드키를 손잡이 부근의 센서에 가져다 대자 알림벨이 울렸고, 겨우 그녀와 나는 정신을 차렸다. 물론 정신을 차린 것은 찰나였고, 문이 닫히는 순간 우리는 신발을 벗고 옷을 벗기 시작했다. 이미 솟아올라 단단해진 그녀의 젖꼭지가 셔츠위로 가감없이 드러나 있는데 그걸 어떻게 보고만 있을까.

트레이닝복을 발목 아래로 내린 상태에서 나는 그녀를 뒤에서 껴안고 가슴을 움켜쥐었다. 셔츠는 벗지도 않았지만, 속옷을 처음부터 입고 있지 않았기 때문에 가슴의 굴곡과 젖꼭지의 감촉이 손가락 사이에서 고스란히 맴돌고 있었다. 발기된 페니스가 그녀의 엉덩이골을 타고 질입구부근에서 찰박거리고 있는동안 그녀는 흥분을 참지 못하고 다리를 벌리며 나의 치골에 연신 엉덩이를 비벼대고 있었다.

모텔 룸 바닥조차 밟아보지 않은 상태에서 현관문 바로 앞, 그녀가 손을 아래로 내려 V자를 그리며 질입구를 벌리자, 애액의 끈적함이 그대로 묻어나있는 속살이 드러났다. 그 안에 깊숙이 밀어넣는 순간, 말할 수 없는 부드러움과 뜨거움, 그리고 애액이 범벅이 되어 나를 감쌀 것을 생각하니 미칠듯한 흥분이 밀려왔다. 자지 위로 핏줄이 튀어나온 것이 보였다.

나는 그녀의 목을 살짝 뒤로 돌려 키스를 했다. 입술만 닿았다 싶었는데 마치 진공청소기처럼 그녀가 날 빨아당기는 것이 느껴졌다. 혀가 정신없이 움직이며 서로의 타액을 전달하는 가운데, 나는 천천히, 가능한한 느리게 내 것을 그녀의 질 안으로 삽입하기 시작했다.

순간 그녀가 손바닥으로 벽을 치기 시작했다.

"하아악ㅡ"

깊숙이 뿌리까지 들어가는 그 짧지만은 않은 시간동안 수차례나 그녀의 질근육과 엉덩이가 꿈틀대는 것이 실시간으로 전해져왔다. 처음 삽입 때부터 오르가즘을 느낄만큼 B는 섹스에 흥분해 있었고, 나는 오늘의 섹스가 무척이나 기대가 되기 시작했다. 조금씩 그녀의 엉덩이 바로 위를 잡고 허리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질 속 깊은 곳에서부터 애액이 맞부딪히며 철퍽거리는 소리가 나면서, 그녀의 허리는 점점 아래로 향하고 엉덩이는 위로 들어 올려지고 있었다.

야릇한 비음이 나를 짐승으로 만들어가고 있었다. 한동안 우리는 정신을 반쯤 잃은 채로 섹스에 몰두해 있었다. 뒤에서 박아대는 내내 B는 손을 애써 허벅지에 짚었다가 쓸어내렸다가를 반복하며 어쩔 줄 몰라했다. 모텔 현관문에 대고 신음을 지르는 꼴이었지만 둘다 그것에는 개의치 않았다. 그 정도로 자지를 감싸쥐는 그녀의 질조임은 섹스 중간중간에 탄성을 지를만큼 멋졌다.

"아...존나 미치겠다.."
"미칠것같아?"
"...응..오빠.. 나, 하아..씨바..존나 좋아..아악!"

물론 그녀가 욕쟁이라는 건 알고 있었지만, 지금까지 섹스하면서 비속어를 섞은 적이 없기 때문인지, 유독 내뱉은 단어 하나하나가 나를 흥분시키는건 어쩔 수 없었다.얼마나 굶었으면 이런 반응을 보일까, 그녀의 허벅지 근육은 전혀 의도하지 않게 마구 진동하고 있었다. 다리를 살짝 벌려 박히는 가운데서도 그녀는 한 쪽 손으로 자신의 가슴과 허벅지를 정신없이 쓸어갔다. 눈부시게 하얗고 탄탄한 엉덩이가 자지가 깊숙이 들어갈 때마다 적당히 탄성을 내며 출렁이고 있었다. 숙인 허리 위로 땀방울이 흘러내렸다.

그리고 그녀가 주저앉아버렸다.

"너 오늘 무슨 약먹었니? 왜 이렇게 반응이 다이렉트야?"
"하아..하아.. 몰라.. 너무 뜨겁고, 아까 하면서도 나 몇 번이나 갔어"

그녀의 질 속은 손가락을 넣기도 힘들 정도로 뜨거웠다. 나는 바닥에 내려앉아 반쯤 누워버린 그녀를 안아 올렸다. 찰싹 안겨 그녀가 살짝 내 젖꼭지를 물었다.

오늘은 이상하게 나도 달아올라 있었다. 마침 앞에 화장대가 보였고, 나는 침대로 가는 대신에 그녀를 안아 화장대 위에 올렸다. 다리를 벌리자 이미 끈적거리는 애액으로 도배가 된 그녀의 소음순이 드러났고, 미처 닫히지 못한 문 안으로 벌겋게 달아오른 속살이 반짝거리며 드러나 있었다. 벽에 기대 약간 찡그린 얼굴로 나를 바라보던 그녀의 눈빛과 벗은 몸, 모든 것이 에로틱 그 자체였다. 귀두 끝부터 뿌리까지 깊숙이 들어가는 모습을 함께 바라보는 느낌은 뭔가 오묘하고도 흥분이 넘쳐났고, 뒤이어 우린 누가 먼저인지도 모를듯 신음을 흘렸다.

그것은 마치 쾌감이라기보다는 행복해서였을까, 제자리를 찾아 들어간 충만감. B의 탄력있는 엉덩이는 화장대가 흔들리는 것은 아랑곳하지 않고 스스로 흔들어대고 있었다. 그녀의 클리토리스도 조금씩 밀려나오는 자지에 부딪힐 정도로 발기되어가고 있었고, 우리는 오늘이 마지막인듯 섹스를 했다.

"너무.. 너무 하고 싶었어"

타액인지, 흐르는 땀이었는지, 서로의 하체는 새어나온 애액으로 미끈거림의 절정을 달리고 있었고, 나는 사정감에 치닫고 있었다. 달라진 신음소리를 눈치챈 그녀가 내것을 빼어 귀두를 자신의 클리토리스에 문지르기 시작했다.

연이어 다가오는 자극과, B의 적극적인 움직임에 나는 단발마의 신음을 내지르고 정액을 토해내기 시작했다. 배와 가랑이 사이를 타고 흘러내리는 정액, 그리고 조금씩 꾸역꾸역 토해내는 자지를 붙잡고 클리토리스에 비비면서 여전히 나를 열기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는 그녀, 질입구는 흘러내리는 정액에 묻혀 더없이 번들거리고 있었다.

"괜찮아?"

그녀는 살짝 웃으며 끄덕거렸다.

"약은 계속 먹고 있었으니까"

끊임없이 섹스를 요구하는 눈빛, 그리고 내 가슴을 더듬어내려가는 그녀의 작은 손, 오늘 섹스는 정말 잊지 못할 것 같았다. 그리고 나는 다시금 그녀를 안아 침대로 데려갔다. 서로의 유두가 발기된채로 살짝 겹치는 느낌은 상당히 짜릿했다.
우명주
섹스칼럼니스트 우명주
http://blog.naver.com/w_panda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이글5 2019-01-15 13:07:50
묘사가 디테일해서
읽기만해도 가운데가 기립하네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