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회 섹스 베스..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의 2019 ..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9/28)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SG플레이카드 ..
SG플레이카드는 사실 지인을 ..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그녀를 가득 채운 내 자지, 방을 꽉 채운 신음  
0

영화 [시간 여행자의 아내]
 
바빴다. 주 중에는 시간을 내지 못할 만큼. 이러다가 그녀의 얼굴도 까먹겠다. 프로젝트 마감이랑 영어시험이 코앞이다. 전쟁 같은 평일이 끝나고 토요일 저녁에서야 그녀를 만났다. 저 멀리 그녀가 걸어오는 게 보인다. 장난기가 발동해서 근처 건물로 숨었다.
 
지이이잉 지이이이잉
 
“여보세요?”
 
“숨으면 재미있냐? 거기서 허튼 짓 말고 나와“
 
아, 까칠하다. 곧바로 튀어나가선 그녀를 꼭 안으려 했으나 실패했다.
 
“길거리 한복판이다.”
 
“받아주면 좀 덧나냐?”
 
일주일 내내 노래를 부르던 삼겹살로 저녁 식사를 하고 소화할 겸 산책을 하면서 이런저런 대화를 나눈다.
 
늘 그렇듯 그녀의 집으로 가고 있다. 그녀가 기분 좋은 듯 흥얼거린다. 샤워를 끝마치고 나와서 속옷을 이것저것 입어보며 어떠냐며 보여준다.
 
‘하아... 저 망할 레이스…’
 
난 레이스가 싫다.
 
“별로야”
 
“흥 내가 편하면 그만이거든.”
 
어차피 새로 산 거라 한 번 세탁하고 입어야 한다며 스트라이프 팬티를 입는다.
 
‘그래 그게 훨씬 섹시하다’
 
함께 누워 예능 프로그램을 본다
 
‘응? ‘
 
그녀의 손이 내 좆을 주물럭거리기 시작한다.
 
“일주일 동안 잘 있었어? 너도 우리 똘이도?”
 
“아니, 잘못 있었어. 그러니깐 계속 검사해줘”
 
그녀의 손이 바지 위로 좆을 강하게 움켜쥐었다 놓기를 반복하고, 횟수가 반복될수록 자라의 목처럼 좆이 고개를 빳빳하게 든다. 티브이에서 뭐라고 떠드는지 모르겠다.
 
“우리 똘이 건강하네?”
 
“바지 위로 그걸 어떻게 알아? 안으로 넣어서 만져줘”
 
그녀의 손이 굵게 달아오른 내 좆을 매만진다.
 
“아, 답답하다”
 
“자기가 내 바지 벗겨줘”
 
내 말에 기다렸다는 듯이 바지랑 팬티를 벗긴다. 내가 골라준 속옷만 걸치고 손은 여전히 좆을 만진다.
 
두 개의 입술은 곧 하나로 포개져 참아온 욕구를 쏟아내기 시작하고 그녀의 손은 붉게 달아오른 기둥을 빠르게 그리고 강하게 다시 약하게 흔든다. 손으로 그녀의 머리로 감싸고 입술을 떼어내며 살짝 힘을 준다. 그녀는 알았다는 듯 내 아랫입술을 잡아당겨 빨고 귀를 그리고 목, 쇄골, 윗가슴을 핥고선 나의 까만 작은 점에 그 혀를 가만히 갖다 댄다.
 
그녀를 끌어올리고 이전보다 더 진한 그리고 강한 키스를 한다. 가끔 이가 부딪치기도, 입술이 짓눌리기도 하지만 격렬한 입맞춤이 짜릿하다.
 
내 손은 조용히 그녀의 동굴로 향한다. 팬티 아래 느껴져 오는 그녀의 성지. 팬티를 벗겨내고 넓게 편 손으로 수풀을 쓰다듬고, 동굴 입구를 손등으로 훑어본다.
 
“아으으으응.... 하아...”
 
수풀 위로 손을 비비적거리다가 조금씩 동굴 입구를 열기 시작한다.
 
“아으으... 하아... 하아... “
 
키스는 더 격렬해지고, 내 검지는 갈라진 틈을 왔다 갔다 하며 흘러나온 물을 묻혀 그녀의 봉긋한 가슴에 바른다. 가슴을 맛보고 이리저리 혀로 훑는다.
 
”우리 자기도 잘 있었나 검사해 볼까?”
 
나는 그녀의 다리를 들어 올려 M자를 만들고 얼굴을 보지 입구에 대고 거칠어진 숨결을 내뱉는다.
 
“아흣, 자기야... “
 
내 혀가 왔다 갔다 할 때마다 그녀의 허리와 다리가 떨린다. 결국 이성이 끊어진 나는 그녀의 보지에 강하게 얼굴을 처박고 보지 살 주름을 느끼고, 혀로 보지 살 안쪽을 그 주름을 맛본다.
 
“아흣아흣 자기야, 자기야 아흥, 너무 좋아…”
 
애액으로 범벅이 된 얼굴로 그녀에게 키스를 퍼붓자 정성스레 내 얼굴에 묻은 자신 애액을 남김없이 핥아먹는다.
 
나의 좆은 그녀의 동굴 깊숙이 들어가고, 그녀의 두 다리는 나의 어깨에 걸려 있었다. 움직임 없이 그 자세로 천천히 그리고 최대한 깊숙이 넣으며 그녀를 안았다. 그녀의 눈이 뒤집힌다. 피스톤 운동 대신, 넣은 채로 이리저리 자극을 주자 그녀의 입에선 짐승의 울음 소리와 비슷한 소리가 흘러나오고, 그 울음 소리에 흥분한 나는 강하게, 말 그대로 쑤셔 박는다.
 
“아흐ㅅ 자..기..야, 너무 좋아. 아흐ㅅ. 계속 박아줘…”
 
너무 흥분해서였을까. 사정감이 몰려온 나는 그녀의 배 위로 결과물을 하얗게 뱉어냈다. 하지만 내 붉은 기둥은 여전히 꺼떡거리며 들어갈 자리를 찾고 있다.
 
옆으로 누이고 다시 곧바로 그녀 보지 깊숙이 밀어 넣자 그녀의 입에선 숨 넘어갈 듯한 소리가 흘러나왔고, 그 상태로 더욱더 강하게 피스톤 질을 해대자 온 동네 사람이 다 들을 정도로 신음이 커졌다.
 
“아항, 너무 좋아. 자기 거 너무 좋아. 더 박아줘”
 
그녀의 등 뒤로 올라타서 고개를 돌려 신음을 입으로 막곤 다시 또 박아 넣는다. 읍읍하는 소리만이 흘러나오고 그녀의 몸이 부르르 떨기 시작한다.
 
“나 일주일이나 어떻게 참았지? 가만히 있어 줘”
 
몸을 살짝 들어 그녀의 안쪽으로 더 깊숙이 들어가도록 자세를 잡는다. 나는 그녀의 보지를 꽉 채우고 그녀는 신음으로 방을 가득 채운다.
 
곧 그녀의 교성이 끝이 나고 축 늘어진 채로 그녀의 이마에 뽀뽀하고 끝을 낸다.
 
 
글쓴이ㅣ익명
원문보기https://goo.gl/Qazzuc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주요태그 애무  오랄섹스  연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Yong92 2017-07-31 23:50:20
마지막에 뽀뽀해주는걸 좋아하시더라구요^^
항상 마무리가 중요해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