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콘돔 사이즈 ..
콘돔사이즈셀렉터 키트 구성품..
  커닐링구스할 ..
조금 더 다양한 분위기, 쾌감..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일본 기업들, LGBT 직원 차별 철폐 나섰다  
0

한국의 전경련에 해당하는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은 지난 5월 성소수자 차별 금지를 촉구하는 지침을 마련했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일본 기업들이 성소수자 직원들을 직장에 수용하기 위해 종전보다 훨씬 더 큰 노력을 쏟고 있다. 

일본의 대표적인 보수 신문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상당수 일본 기업들은 최근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직원들에 대한 혜택을 늘리는 등 성소수자 차별에 종지부를 찍었다.

한국의 전경련에 해당하는 일본 게이단렌(經團連)은 지난 5월 성소수자 문제에 대한 첫 지침을 마련했다. 이 지침에는 운영요원 시스템과 신입사원 모집 등에 관한 주의사항이 담겨 있다. 이 지침은 또 각 회사들이 LGBT 직원들에 대한 차별을 철폐하도록 촉구하고 있다. 

게이단렌 지침에는 채용·인사 및 지원 프로그램 등 사내 시스템에서 LGBT 고객의 수용 방법에 이르기까지 LGBT를 위한 고려사항과 각종 조치가 담겨 있다. 예컨대 신입사원 지원서에서 성별을 나타내는 박스 제거, 휴대폰 가족 할인 계획의 수혜대상에 동성 파트너를 포함하는 조치 등이 포함돼 있다. 

맥주 회사인 기린홀딩스는 지난 7월 ‘종업원의 배우자’ 정의에 동성 파트너를 추가해 가족 별거 수당을 받을 자격을 주고, 경조사 휴가 대상에 포함했다. 

한 정보기술 회사는 동성 파트너와 결혼에 버금가는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축하수당을 몇 년 전 지급하기 시작했다. 축하를 받은 한 동성애 남성(39)은 파트너와 떨어져 살면서 직장에 다니고 있기 때문에, 회사에서 가족 별거 수당을 받는다. 그는 “회사가 이 제도를 도입한 뒤 커밍아웃할 수 있었다”며 “이제 대인관계도 더 원활하게 할 수 있고, 회사를 위해 일하려는 동기도 더 강해졌다”고 밝혔다. 

일본 기업들은 인구 감소로 인해 인적 자원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때문에 LGBT 직원들을 돕는 노력을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게이단렌의 지난 3월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한 회원사 233개 가운데 42.1%가 LGBT에 관한 조치를 이미 취했다고 답변했다. 또 34.2%는 그 같은 조치를 곧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츠비시UFJ 리서치 앤 컨설팅의 와지마 요코 수석연구원은 “노동력 부족으로 더 많은 다양성을 수용하지 않으면 훌륭한 인재를 확보하기가 어렵다는 절박감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관련 법 및 규정을 마련하는 게 더디기 때문에 개별 회사가 때로는 LGBT 직원 관련 정책을 결정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고 덧붙였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성문화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