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87번째 상품 ..
이번 체험상품은 국내 가장 독..
  27th 레홀독서..
이 땅의 모든 불우한 청춘들의..
  6회 모닝섹스 ..
성스러운 레홀 언니들로 돌아..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팩토리_Article > 해외뉴스
산전, 산후 우울증 남자도 적지 않다(연구)  
0

뉴질랜드 남성 3,523명을 인터뷰한 결과 2.3%가 산전 우울증을. 4.3%가 산후 우울증을 호소했다. (사진=속삭닷컴제공)
 
새로 아빠가 되는 남성이 우울증에 걸릴 위험성이 적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CNN은 미국 의학 협회(JAMA) ‘정신 의학’ 저널에 최근 발표된 연구를 인용해 아빠가 된다는 것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건강이 좋지 않을 때 우울증을 일으킬 위험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뉴질랜드는 ‘뉴질랜드 성장’이라는 추적 연구의 하나로 2009~2010년 파트너가 임신 중이거나 출산 후 9개월 이내인 뉴질랜드 남성(평균 연령 33세) 3,523명을 인터뷰했다. 조사 팀은 ‘아빠 우울증’을 측정하기 위해 조사 대상 남성들에게 전반적인 건강, 스트레스 및 가족 환경에 대해 질문 조사를 벌였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응답 남성의 2.3%가 산전 우울증을, 4.3%가 산후 우울증을 각각 호소했다.
 
이번 연구의 주요 저자인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리사 언더우드 연구 교수는 “이번에 조사된 산전·산후 ‘아빠 우울증’ 비율은 미국 등의 종전 연구 결과와 거의 일치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계획되지 않은 임신과 민족성·불안감 등 요인이 아빠 우울증과 관련이 없는 것으로 이번에 밝혀진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물론 이번 연구에는 한계점이 있었다. 우울증 평가를 위해 간단한 검사법을 사용해 완전한 진단 평가를 할 수 없었다. 또 임신 3기(7~9개월)와 출산 후 9개월 때의 우울증만 조사해 임신 1기(1~3개월)와 임신 2기(4~6개월) 및 출산 직후의 우울증을 반영하지 못했다.
 
이에 앞서 캐나다 맥길대 의대 데보라 다 코스타 부교수 연구팀이 첫 아이의 예비 아빠 62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별도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13.3%가 파트너의 임신 3기에 우울증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2015년 미국 ‘남성 건강’ 저널에 발표됐다.
 
언더우드 연구 교수는 “아빠 우울증이 어린이에게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조기에 증상을 발견, 치료하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산전·산후 우울증을 앓는 아빠들은 특히 아들의 정서· 행동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뉴욕대 의대 마이클 바이츠만 교수(소아·환경 의학)도 “아빠 우울증은 태아의 성장·발달에 악영향을 미치는 산모의 스트레스·우울증·과음·흡연 등을 유발할 수 있고, 아빠·엄마의 별거로 이어질 수도 있다”라고 경고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주요태그 임신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