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 자유게시판
나의 부처는 여자이다. 
1
ABANG 조회수 : 1653 좋아요 : 1 클리핑 : 0

하고싶다'라는 생각으로 부터 시작되어 섹스 파트너를 만들어 하게 되든

어쩌다보니 의외의 인물과 갑작스런 섹스를 하게 되든

입술을 깨물고 가슴을 빨고 성기를 어루만지다 삽입을 하여 사정을 하는 순간

남자는 열반에 이른다.

공 들인 시간들에 비례하는 성취감도 없다.

우연히 갖게 된 이 관계에 대해 신께 감사의 기도를 드리지도 않는다.

' 아.. 아까 좀 더 강하게 집어넣었어야 하는데.'

' 조금만 더 했으면 진짜 보낼 수 있었는데...'

하는 좀전 관계에 대한 후회도 없다.

그저 열반에 이르러 모든 욕심이 사라지고 공허해진다.

이성을 갖고 하는 행동이라고 해봐야 상대의 사타구니를 부드럽게 닦아주는 학습된 메너와

담배 하나를 물고 불을 당기는 것이 전부다.




섹스가 하고 싶다.

라는 생각은 꽤나 많이 한다. 

많은 잠자리를 해왔다.

그만큼 많은 열반에 이르렀었다.

예전에는 열반의 시간을 금방 벗어나 다시금 욕구가 생겨

두번이고 세번이고 사정을 했지만

이제는 그 열반의 시간을 상상하는 것 만으로도 섹스에 대한 욕구가 사그러든다.

소름끼치도록 공허해지는 열반의 고통을 이겨내고 아무리 좋은 섹스를 해봤자, 자위를 해봤자

다시 돌아온다.

그래서 섹스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커뮤니티에 올라오는 섹시한 몸을 가진 여자들을 봐도

와... 이런 여자랑 섹스해보고 싶다. 라는 생각은 진즉 그만둔지 오래다.

내가 왜 이런 생각을 하니 쓸데없이. 결국 허무해질 것을.



열반의 고통에서 벗어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보았다.

섹스만을 목적으로 하는 상대와의 관계가 아니라

나의 열반으로 들어와 나를 깨어줄,

따뜻하게 안아주고 예쁘게 바라봐주는 상대와 관계를 갖는 것.

섹스는 몸으로 하는 것이지만

끝은 마음이 매듭을 짓는 것.

내 가슴속에 열반을 부수고

허무해져 텅 비어버린 내 머릿속을

마음으로 채워줄 수 있는 상대와 갖는 관계.

그것이 진정한 관계이다.


비로소 열반을 넘어선 열반에 이르게 된다.


헌데 상대가 없다...




 
ABANG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 추천 콘텐츠
 
RealArtist 2021-01-27 17:20:37
헌데 상대가 없다 또르륵
kelly114 2021-01-27 12:29:07
"진정한 관계"를 진정 아는 남성은 드물더군요...
뭐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입니당~ ^0^ㅋ
ABANG/ 저도 지극히 개인적인 의견을 써보았습니다.
크툴루 2021-01-27 12:15:34
득도와 열반의 길은 멀고도 험하군요 ㅠㅠ
ABANG/ 몸이 멀어지면 마음이 멀어진다는데, 몸이 너무 가까워지면 마음이 멀어지는 경우도 있는 것 같네요.
1


Total : 29318 (1/146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공지] 콘텐츠 협력 브랜드를 찾습니다. 레드홀릭스 2019-07-29 40513
[공지] 카카오 오픈 단톡방 운영을 시작합니다. [300] 레드홀릭스 2017-11-05 90449
[공지] (공지) 레드홀릭스 이용 가이드라인 (2021.1.21 업데이트).. [264] 섹시고니 2015-01-16 190962
29315 후방주의)사진타임이라구요? [14] new 마시쪙 2021-03-06 846
29314 아니 내가 아까 [41] new 드레 2021-03-05 1484
29313 운동  26일차... [4] new 키스는참아름답다 2021-03-05 594
29312 첫글입니다 [2] new 흔한경북촌놈 2021-03-05 694
29311 사진릴레이 시간 인가요? (후방) [12] new 오컴 2021-03-05 1833
29310 음란 마구니 테스트! [1] new 콩쥐스팥쥐 2021-03-05 784
29309 내 시간~~ [3] new 라라라플레이 2021-03-04 1386
29308 싸그리 마..맞아버렷! [5] new 마시쪙 2021-03-04 2408
29307 오프라인 성인매장 어디에 많을까요? [2] new 단단함 2021-03-04 818
29306 하 당진 혼자 내려왔는데 미치겠네요 [5] new 너구리fwb 2021-03-04 2297
29305 맛집 공유좀요.. [13] HarleyQuinn 2021-03-03 978
29304 저 미쳤나봐요 [66] 햇님은방긋 2021-03-03 4148
29303 [후방주의 괴거형]캐리어 털이! [33] 마시쪙 2021-03-03 3086
29302 구인글 이었읍니다. [28] 마시쪙 2021-03-03 2049
29301 다음주에 성남쪽으로 가게 됐어요 [2] 스피너스 2021-03-03 856
29300 영화 미나리 아주 훌륭하네요 [2] 연어의몸짓 2021-03-03 725
29299 여러분 덕분에! [15] nyangnyang22 2021-03-03 1952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  


작성자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