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9/28) 교감섹..
2019년 두 번째 레드홀릭스 스..
  레홀스쿨 조명..
특강을 신청한 분들은 저자의 ..
  SG플레이카드 ..
SG플레이카드는 사실 지인을 ..
Article 팩토리 전체보기
Article 전체보기
[AV FAQ] AV배우의 소속사 지원 - 마인즈 편
안녕하세요 에로에로연구소장 에로스미스입니다. 이번엔 AV 배우는 소속사로부터 어떤 지원을 받고 있는지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뭐 대충 생각해보면 미용실, 마사지, 매니저 이런 것들이 생각이 나지만, 실상을 보니 좀 더 구체적으로 알 수가 있었네요. 역시 사쿠라 마나의 소속사 마인즈의 경우를 들어 알아보겠습니다. 아래는 마인즈에서 제공하는 지원 내용들입니다. 1. 여성 스태프가 당신을 서포트 여성이 중심인 회사입니다. 일하는 모델을 ..
오마이AV 2019-07-0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022클리핑 108
[AV FAQ] AV배우가 일을 하는 단계 - 마인즈 편
우리는 앞서의 두 글로 AV배우를 어떤 방식으로 모집하는지, AV배우는 어느 정도의 개런티를 받는지 알아보았습니다. 다음은 물론 그리 궁금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우물 판 김에 좀 넓게 파고자 해서 AV배우는 어떤 단계 절차에 의해 일(AV)을 진행하게 되는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대상은 지난 글에서 보았던 AV배우 소속사인 '마인즈'를 기반으로 합니다. 먼저, 마인즈에선 '모델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매니저가 붙기 때문에 모델의 사정에 맞추어 일..
오마이AV 2019-07-0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122클리핑 113
물들고, 길들여져
영화 [스물] 참으로 병신 같았다.   스무 살 공원에서 그녀와의 첫 키스 때 그녀의 심장이 뛰지 않는다며 질질 짠 적이 있다.   이상하게 그 땐 그게 왜 그렇게 서러웠는지. 왜 그렇게 한심토록 귀여웠는지 모르겠다. 이해해 보려면 이해하지 못할 것이 없다. 비록 교차점에 서있고 어느 발류가 내게 피해를 준다고 해도 말이다. 그렇게 사람은 익어간다. 물들어 딱딱해지고 무뎌지고 떨어져서 향긋해진다.   이건 내가 후숙 되지 않은 때의 이야기다. ..
레드홀릭스 2019-07-0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3870클리핑 83
Fun sex with WHOM
영화 [a history of violence] 내가 그녀의 첫 쪽지를 받은 것은 5월 12일이었다. 그때 그녀는 남자에 대한 고민 때문에 나에게 상담을 의뢰했고, 나는 단정적이고 날카롭게 그녀의 아픈 부분을 지적했다. 위로할 수도 있는 부분이었지만, 나름 차도남스타일을 고수하고 있던 나에겐 합당한 선택이었다. 그녀에게 다시 쪽지가 온 건 몇주 뒤였고, 우리는 스케쥴을 정해 만나기로 했다. 언제나 그렇듯이, 나의 도전의식을 자극하는 사연에는 항상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편이었기 ..
우명주 2019-07-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596클리핑 89
[AV FAQ] AV배우의 수입은 - 마인즈 편
지난 편이죠. AV배우를 어떻게 모집하는가 SOD편에서 대형제작사는 어떻게 AV배우를 모집하는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후 다른 제작사는 AV배우를 어떻게 모집을 할지, 어떤 차별성을 두고 있는지 프레스티지, S1, 무디즈, 아이디어포켓, 완즈팩토리 등 제작사의 홈페이지를 찾아보았으나 별도의 배우 모집 공고는 찾아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럼 SOD외에 다른 제작사는 배우를 구하지 않는 것일까? 그렇지 않습니다. AV 세계에는 여러 회사가 있습니다. 앞서의 제작..
오마이AV 2019-07-0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844클리핑 132
[AV FAQ] AV배우는 어떻게 모집할까 - SOD편
"어! 저렇게 예쁜 여자가 왜 AV를 찍을까?" "어떤 경로로 AV 배우가 되는 걸까?" AV를 보는 사람 중에는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을 겁니다. AV 배우들의 프로필을 보면, 간혹 직접 소속 사무소나 제작사의 문을 두드려 이 업계에 진출했다는 내용을 접하게 됩니다. 그러면 도대체 소속 사무소나 제작사는 어떤 기준과 시스템으로 배우를 모집할까요? 마침 일본 AV 시장의 거대 제조사인 SOFT ON DEMAN에서 AV 여자 배우 대모집을 한다길래 그 내용을 알..
오마이AV 2019-07-0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976클리핑 108
쓰리썸, 포썸의 유형
영화 [LOVE] 썸, 사실은 엄청나게 어려운 일은 아니다. 기본적으로 두 사람 사이의 합의가 있으면 그때부터 +1, +2 식으로 만들어질 수 있는 것이 썸이다. 보통 연인사이에서 권태를 극복하거나, 색다른 자극을 원할때 '썸'을 만드는 행위는 그다지 추천하지 않는다. 필자의 경험 및 주변의 이야기 결과는 줄곧 파경으로 이어지더라. 기본적으로 섹스에서의 남녀관계는 감정의 오고감이 분명히 있다. 인원이 많아지게 되면 입력, 출력되는 감정의 양을 제대로 컨트롤하..
우명주 2019-07-03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5831클리핑 111
세상 섹시한 노래 '쎅씨뮤직'
영화 [친구] [친구]의 감독 곽경택의 첫 장편 상업영화 [억수탕]을 보면 그런 장면이 있습니다. 건달(서태화) 하나가 남탕에 들어와 노래를 부르는데, "쎅쓰쎅쓰쎅쓰쎅쓰뮤직!" 이런 천하말종같은 노래를 부르는데, 모두들 회피하고 아무말 못하지만, 목욕탕집 아들인가 누군가 제압을 해보니 결국 아무것도 아닌 후까시 건달일 뿐이었죠. 여튼 우리는 이 영화를 통하여 그동안 잊고 있었던 그 '쎅씨'한 음악을 되살릴 수 있었습니..
오마이AV 2019-06-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133클리핑 87
[인터뷰] AV톱배우 모리바야시 겐진의 비기
AV계에는 많은 여배우가 있습니다만, 이들을 상대하는 남자배우는 그 수가 극히 적습니다. 2015년의 한 일본 방송에 의하면 AV 여배우는 약 1만명, 그에 비해 AV 남자배우는 약 70명. 그 70명의 배우 중에도 계급이 있어서, 그 최고 꼭대기에 있는 배우가 모리바야시 겐진, 시미켄 등 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요. 시미켄은 이미 한국에서 유명하니, 모리바야시 겐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이름을 말하면 잘 모르시겠지만, 요렇게 생긴 사람은 많이 봤죠? 모리바야시 겐진..
오마이AV 2019-06-27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859클리핑 99
타이밍 좋게 발정나기
미드 [suit] 나는 은근히 발정났다는 말을 좋아한다. 순우리말로 대체할 수 있다면 그것도 좋다고 생각하지만, 원초적으로 내재되어 있던 섹슈얼한 에너지를 발산할 수 있다는 것은 나름 축복이라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어떤 여자와 손을 잡고 모텔로 들어갔는데, 옷을 벗고 품에 안은 그 순간까지 그녀의 심장박동이 변화가 없다면 그걸 고스란히 느껴야 하는 감정은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섹스할 때 여성이 남자를 밀쳐 눕히고 위에서 스트립쇼를 하는 것까지 바라지는..
우명주 2019-06-21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6156클리핑 154
비밀번호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삑삑삑삑삑삑삑삑삑삑삑-  ‘비밀번호가 왜 이렇게 길어?’ A는 비밀번호를 누르며 속으로 투덜댔다. 깊은 새벽, 그에게는 낯선 버튼 소리가 복도에 크게 울리자 괜히 버튼을 누르는 손가락 끝이 파르르 떨렸다.  - 날짜는 정하지 말고 대신 시간을 정하자. - 시간만? - 내가 집에 없을 때 오면 아쉽잖아. - 그래. 새벽 한 시 이후. Y는 그에게 비밀번호를 알려준 그 날 이후 매일 약속한 새벽 한 시까지 ..
레드홀릭스 2019-06-1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5570클리핑 112
파블로프의 개
넷플릭스 [bonding] 누군가가 그랬다. 상대와 처음 하는 섹스일 때는 꼭 사정이 빠르다고. 모든 이가 그렇지는 않겠지만 그도 비슷한 얘기를 했던 것 같다. 실제로 애무도 삽입도 사정까지의 시간도 평소 대비 굉장히 짧았다고 했다. 근데 내가 체감한 시간은 그것보다 훨씬 길었다. 아마 모든 장면을 머릿속으로 우겨넣으려는 의도치 않은 본능 때문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다만 모든 것에는 한계가 있는데, 나의 그러한 본능에도 한계는 있었나보다. 매우 안타깝게도 그와의 첫 ..
레드홀릭스 2019-06-1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3014클리핑 82
트럼프의 그녀들
cnbc.com 몇년 전 우리는 미국 대선에서 충격의 한방을 먹었더랬습니다. 그 누구도, 천하의 막말맨인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란 생각은 커녕 농담조차 하지 않았는데, 정말 기적같은 일이 있어났죠. 너무나 많은 요소와 생각들이 얽혀 있기에 정치공학적인 것은 모르겠지만, 당시의 저한테는 그를 기억할만한 뭔가가 있었습니다. 바로 트럼프 그를 둘러싼 섹스 스캔들이었는데요. 두 명의 여인 카렌 맥두걸과 스토미의 사생활 폭로였습니다. 이 두 여인은 어느 순간..
오마이AV 2019-05-3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854클리핑 120
준비물은 안대, 귀마개, 재갈
미드 [고담] 누구든 마찬가지겠지만 나 역시 낯선 이를 경계한다. 정도의 차이는 있겠는데, 나는 좀 심한 편에 속한다. 태어날 때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었고 어릴 적엔 ‘겁대가리 없다’는 말깨나 듣곤 했는데 이렇게 변한 내가 신기하기도 우습기도 하다. 아주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은 변한 내 모습을 놀라워한다. 여하지간 중요한 것은, 현재의 내 상태가 무척이나 단단한 성벽과도 같다는 것. 그리고 내 철옹성 같은 경계심을 깨버린 사람은 무척이나 다정하고 상..
레드홀릭스 2019-05-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051클리핑 145
회사 팀장님과의 추억썰
영화 [before i go to sleep] 때는 바야흐로 201x년, 첫직장에서의 일입니다. 일이 너무 바빠 한달만에 10kg가 빠지고, 하도 뛰어다녀서 체력적으로 어마무시했던 그때의 날이었습니다. 이렇게 말하면 뭐 제가 공장이나 어느 물류센터에라도 다녔나 싶겠지만 어엿한 사무직 직원이었습니다.  사랑과 일중에 일을 선택해버린 저는 당시 사귀던 여친과도 헤어지고 9 to 24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계속해서 일만 해댔던 녀석이었습니다. 팀은 별산제에 재무팀장님만 따로 ..
레드홀릭스 2019-05-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0785클리핑 139
1 2 3 4 5 6 7 8 9 10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