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GIVE AND TAKE..
오지랖 넓은 내가 하나 걱정스..
  [19금버전] 멀..
멀티 오르가슴 바이블: 조절할..
  상상하는대로..
그냥 그렇다. 희선의 섹스라이..
  두얼굴의 그녀..
기존에도 지니의 여러 제품을 ..
Article 팩토리 전체보기
Article 전체보기
섹시한 뒷모습
예상치 못한 섹시 T팬티
레드홀릭스 2019-01-3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407클리핑 118
[리뷰] 엠마뉴엘, 그 전설의 시작(Emmanuelle)
안녕하세요. 에로에로연구소장 에로스미스입니다. 앞으로 '죽기 전에 꼭 봐야할만한 에로영화'를 선정하여 한편한편 소개를 해드리는데요. 그 첫편으로 이미 제목에서 보셨듯이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대표적인 에로 명작 영화라 할 수 있는 [엠마뉴엘 Emmanuelle]이 되겠습니다. 보통은 ‘엠마뉴엘 부인’으로 알려진 이 작품은 동명의 소설이 원작입니다. ‘엠마뉴엘 아산 Emmanuelle Arsan’이라는 베일에 가려진 작가의 소설로, 이름과 작품..
오마이AV 2019-01-31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5073클리핑 209
그녀의 다이어리 #15 (마지막)
14화 보기(클릭)   미드 [뉴니스] 생각해보면, 나는 모든 것이 그녀와 처음이었다.    첫 키스와 첫 경험, 첫 연애가 모조리 리즈의 것이었다. 물론 그것이 남자로서 전혀 메리트가 될 수 없다는 것 쯤은 잘 알고 있지만, 나에게는 하나하나가 새롭고 또 특별했다.    내 생애 첫 여자가 리즈라는 것은 굉장한 축복이자 저주였다. 사실 그녀는 일반적인 여자와 굉장히 다른 부분이 많이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에게는 절대 찾을 수 없었던 매력이 있는 ..
레드홀릭스 2019-01-30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547클리핑 89
그녀의 다이어리 #14
13화 보기(클릭)   드라마 [닥터 이방인] 어느 진부한 노래의 가사처럼, 정말 꿈 만 같은, 아니 꿀 만 같은 달콤한 시간들이 흘러갔다. 무심코 바라본 창 밖에도, 아무렇지 않게 부는 바람들 사이에도 그녀의 얼굴이 아른아른 거리는 하루하루가 바쁘게 달렸다.    내가 그녀가 하는 일의 분야에 대해 자세히 알지는 못하지만, 그녀는 정말이지 승승 장구하고 있었다. 굴지의 기업들을 거친 그녀의 커리어가, 전도 유망한 신생 스타트 업 회사에서 꽃을 피우고 있..
레드홀릭스 2019-01-28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2569클리핑 128
이 여자 어디 숨었어
아주 뙇 걸렸어!
레드홀릭스 2019-01-2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078클리핑 78
그녀의 다이어리 #13
12화 보기(클릭)   영화 [베놈] 생각할수록 사람의 감정은 신기했다. 그녀가 내 마음을 받아 주었다는 사실이 믿기지가 않으면서도, 나는 조금의 위화감도 없이 그녀의 손을 잡고 깍지를 꼈다. 평소라면 절대 용기를 낼 수 없는 그 행동이 나왔다. 깍지를 낀 내 손등을 리즈가 엄지로 살살 문지르듯 쓰다듬었다.    따지고 보면 일방 통행이었던 사랑이 이제 양방통행이 되었다는 것 밖에 변한 것은 없었다. 아 물론, 역사적으로 단 한 번도 짝사랑이상을 벗어..
레드홀릭스 2019-01-2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640클리핑 113
당신, 시력 하나는 여전히..
남편의 팩트폭력... /-/
레드홀릭스 2019-01-25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131클리핑 108
SM과 정신적 결함
* 본 글은 BDSM요소를 포함하고 있어, 이해도가 낮은 사람에게는 거부감 혹은 불쾌감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신중히 읽기를 권장합니다. 또한, 폭력과 BDSM의 경계를 모호하게 생각하는 분들은 살며시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주시기 바랍니다. 실제 BDSM은 반드시 상호 협의와 신뢰, 안전을 바탕으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이 글에서 다뤄지는 모든 것은 경험과 생각을 기반으로 이루어졌으며, 전문지식은 없습니다. 개인의 의견에 불과하며, 따라서 맹목적인 신뢰나 비난보다..
레드홀릭스 2019-01-2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3535클리핑 125
교정하고 오럴하면 벌어지는 일
가급적 교정한 상태에서 오럴을 할 때는 파트너에게 왁싱을 추천하세요..! 
레드홀릭스 2019-01-24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596클리핑 117
수녀님이 놀란 이유
이 순간만을 꿈꿔왔지
레드홀릭스 2019-01-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220클리핑 122
그녀의 다이어리 #12
11화 보기(클릭) 영화 [조블랙의 사랑] 어째서인지, 평소라면 신나서 뛰쳐나갔을 그녀의 ‘만나자’라는 제안에 기쁨보다 불안함이 더 컸다. 연필로 복기한 내 편지의 내용들-하나같이 이불킥 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그 갬성 충만한 문구들-이 머리속에 떠오를 때마다 귀까지 붉게 물들어 버리는 것이 느껴졌다. 나는 처음으로 그녀의 톡에 즉답을 하지 못하고 끙끙 앓았다.    차트에 진입한 내 곡은 점점 순위가 위로 치솟아 오르고 있었다. 그러니까, 음..
레드홀릭스 2019-01-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790클리핑 108
[리뷰] 아내가 결혼했다 - 독점적 관계에 이별을 고하다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 2008년에 개봉한 영화이다. 당시에는 애정신 위주로 봤었는데 생각보다 수위?가 낮아서 적잖이 실망한 영화로 기억한다. 이번에는 애인과 대화를 해보려고 함께 보았다. 하지만 영화의 내용이 너무 비현실적이고 여주인공이 참 무책임하다는 애인의 말에, 쉽사리 대화를 이어가진 못했다. 속과 다른 말만 내뱉고서는 묵묵히 동조했던 나,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생각을 글로만 남겨본다.   1. 인아(손예진 역)는 능력 있는 프리랜서 프로그래머이다. ..
레드홀릭스 2019-01-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514클리핑 85
그녀의 다이어리 #11
10화 보기(클릭)   드라마 [보디가드] “하아……”   또 땅이 꺼져라 한숨을 쉬었다. 오늘만 해도 몇 번째인지, 옆에 있던 선배 형이 머리를 싸매며 나를 바라보았다.    “그만 좀 해라. 궁상 맞아 죽겄네.”   익숙하기까지 한, 핀잔 섞인 그의 말도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몇시간 째 조용한 내 핸드폰을 손가락으로 쓱쓱 누르며, 나는 양 손으로 얼굴을 감싸 쥐었다.    -그거 너 맞구나?-   마..
레드홀릭스 2019-01-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646클리핑 114
그녀의 다이어리 #10
9화 보기(클릭)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2] 날씨는 쌀쌀한데 왜 나는 춥지 않은 것인가. 아니, 왜 난 이렇게 여기 서서 땀을 흘리고 있는 것일까? 그것도 날씨가 너무 지나치게 좋아서, 밤이 되어도 기분 좋은 바람이 부는 평일의 저녁에 말이다. 아니, 근본적으로 난 여기서 뭘 하는 것인가?   내가 여기에 있는 이유를 설명하기 위해서는, 며칠 전 리즈와 함께 모텔에 있던 날로 돌아가야 한다.    “나 계속 좋아해도 돼?”   내 질문..
레드홀릭스 2019-01-2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797클리핑 103
그녀의 다이어리 #9
8화 보기(클릭) 영화 [드라이브] 토요일... 토요일...   흡사 내가 고장 난 시계바늘 위에 올라타 영원히 반복되는 제자리 걸음을 하는 느낌이 들었다. 그녀와 약속한 토요일 오전은 정말 미치도록 오지 않았다. 나는 나름대로 갑자기 바빠진 일상을 보내고 있었지만, 늘 내 시선은 좀처럼 변화하지 않는 핸드폰 속 달력을 바라보고 있었다.  물론 리즈와 나는 평상시와 똑같이 연락을 했다. 그녀가 워낙 바빠서 계속 대화가 이어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나는 ..
레드홀릭스 2019-01-21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2229클리핑 112
[처음] < 3 4 5 6 7 8 9 10 11 12 >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