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그 여름, 여친..
느 때 처럼 눈을 뜬다. 내 옆..
  돈과 진심
이 바쁜 세상에 상대에게 돈 ..
  팩트체크 들어..
대리배송 시스템에 의존하면 ..
  한 체위에서만..
Q 애인과 만난 지 1년이 지났..
팩토리_Article > 연애
뇌과학이 밝힌 사랑에 빠지는 3단계  
0
 

사랑에 빠지는 뇌에서는 아드레날린과 도파민, 옥시토신 등이 다량 분비된다. (사진=속삭닷컴제공)
 
내 사랑은 어느 단계일까?
뇌과학이 밝힌 사랑에 빠지는 3단계

사람들은 어떻게 사랑에 빠지게 될까? 미국의 유명 인류학자이자, 러트거스 대학 교수인 헬렌 피셔 박사는 사랑도 뇌의 화학작용이라고 말한다. 영국의 뇌과학 비영리단체인 ‘유어어메이징브레인(youramazingbrain.org)에 소개된 그녀의 ‘사랑에 빠지는 3단계’이론은 우리 뇌가 사랑에 빠지는 과정을 과학적으로 보여준다.
 
1단계 : 성욕(lust)
남녀가 사랑이란 감정 전에 성욕을 느끼는 단계다. 이 느낌은 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과 에스트로겐이 분비되면서 발생한다. 이 단계는 평균 90초~4분이면 결정된다. 이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바디랭귀지가 55%, 목소리의 톤과 말의 속도가 38%를 차지한다. 상대방이 하는 말은 나머지 7%에 불과하다.
 
2단계 : 매력(Attraction)
사랑으로 진입한 단계다. 아드레날린과 도파민 등 주요 신경전달물질이 총 출동해 감정을 증폭시킨다. 아드레날린이 분비되면 심장이 뛰고 이유 없이 흥분되며 땀이 난다. 도파민은 기분을 좋아지게 하고 행복한 감정을 일으킨다. 식욕과 수면욕도 줄어드는데, 이때의 뇌를 분석해 보면 코카인 등 마약에 중독됐을 때와 뇌 작용이 매우 흡사하다. 우리가 연인과 사랑에 빠져 밥을 안 먹어도 배가 부르고, 밤새 통화하느라 잠이 부족해도 피곤하지 않은 것은 이런 호르몬의 작용 덕분이다.
 
3단계 : 애착(Attachment)
안정적이고 편안한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옥시토신과 바소프레신이 분비되는 단계다. 옥시토신은 산모가 출산 중에 분비하는 강력한 모성애 물질, 바소프레신은 장기적인 관계를 형성하는 데 영향을 미친다. 스킨십을 할 때 혹은 오르가슴을 느꼈을 때 주로 분비된다. 이 성분들은 커플의 결속력을 강화하고, 친밀감을 높인다. 불타오르는 열정적인 단계는 지났지만, 서로가 가장 편하고 친한 친구이자 소울메이트로 여기게 된다.
 
한편, 최근 헬렌 피셔 박사는 2년 정도 연애 후 결혼한 커플들이 더 행복한 결혼생활을 유지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속삭닷컴
성 전문 인터넷신문
http://soxak.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