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28th 11월 레..
『채식주의자』는 육식을 거..
  [레홀Talk] 섹..
섹스하고 싶은 상대에게 어필..
  용마산 딸치광..
안녕하세요? 열심히 딸 치다 ..
  제1회 섹스면..
레드홀릭스 행사부스에서 진행..
팩토리_Article > 섹스썰
채팅, 노래방 그리고 모텔  
0

영화 [무서운 영화 1]
 
채팅방에서 사람들과 대화 중이었는데, 그녀가 들어왔다. 그녀를 처음 본 느낌은 순수한 사람이라는 느낌이었기에, 채팅 사이트에서 많은 남자들이 하는 작업이라는 걸 그녀에게는 하지 못하도록 그녀를 보호하는 역할을 자처했다. 그렇게 그녀와 친해지고, 메신저 아이디를 주고받아 메신저를 통해 많은 대화를 나누었다. 그렇다고 그녀에게 작업하는 것은 아니었고 순수한 마음으로 대화를 나누었을 뿐이었다. 바쁜 나날을 보내던 어느 날 그녀가 사는 도시에 출장을 갈 일이 생겨 그녀에게 메신저를 통해 연락했다.
 
'나 내일 OO시에 가는데 시간 있니?"
 
'어? 내일 온다고요?'
 
'왜? 바빠?'
 
'아니요. 아니에요. 그럼 내일 와서 연락해요.'
 
'그래. 알았다. 내일 저녁 먹지 말고 있어. 아마 저녁에나 도착할 거야. 저녁 같이 먹자.'
 
'네. 그렇게 해요.'
 
다음날, 이런저런 출장 준비해서 OO시에 내려갔다. 도착한 시간은 저녁 7시. 그녀에게 전화를 걸었더니 퇴근해서 집에 있다고 곧 나오겠다고 했다. 터미널에서 그녀를 기다리고 있었다. 금방 올 줄 알았는데 그녀는 의외로 많은 시간이 걸려서야 도착했다.
 
"화장했니?"
 
"네... 히힛."
 
"그냥 나오지 무슨 화장씩이나 하고 그래."
 
"그래도..."
 
"가자. 가서 밥 먹자."
 
그녀와 함께 근처에 있는 식당에 들어가 삼겹살에 소주를 시켰다.
 
"그런데 여긴 어쩐 일이세요?"
 
"어. 너 만나러 일부러 왔지."
 
"에이... 거짓말."
 
"후후. 일이 있어서 출장 온 거야. 낼 올라가야지."
 
"그럴 줄 알았어. 일은 다 봤어요?"
 
"아니. 오늘은 자고 낼 오전에 사람 만나고 올라가면 돼."
 
"네."
 
그녀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면서 삼겹살과 함께 소주를 두 병이나 마셨다. 좋은 사람과 마셔서일까? 평소의 주량보다 약간 과하게 술을 마셨다.
 
"음악 좋아하니까 노래방이나 갈까? 노래 얼마나 잘하는지 들어보고 싶네."
 
"그래요. 가요."
 
그녀와 함께 노래방에 들어가 방을 잡고 마주 앉았다. 그녀 옆으로 가서 앉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았지만, 참아야 했다. 괜히 어설프게 굴어서 이상한 사람으로 낙인 찍힌다면 영영 기회가 사라질까 봐서였다. 40여 분이 흐르는 동안 서로 노래만 부르고 있었다. 그녀가 빠른 노래 한 곡을 선곡하더니 일어서서 부르겠다고 모니터 앞에 서서, 약간씩 몸을 흔들며 경쾌한 리듬의 노래를 한 곡 불렀다. 그리고선 노래가 끝나자 내 옆에 와서 앉았다.
 
머뭇머뭇하다가 그녀의 어깨에 손을 올리자 그녀는 의식했겠지만 모른 척 노래를 계속 불렀다. 그녀의 어깨에 손을 올린 지 약간의 시간이 지나서 그녀가 내 손을 잡아끌더니 가슴 위에 올려 주었다. 약간은 놀랬지만, 손에 살짝 힘을 주어 가슴을 주물러 주니 그녀가 나를 바라다보았다. 그녀의 입에 살짝 입맞춤하자 입술이 사르르 열린다.
 
"오빠 미워."
 
결코, 화난 목소리가 아닌 애교 섞인 목소리였다.
 
"난 네가 예뻐 죽겠는데?"
 
"몰라. 미워할 거야."
 
"미워하지마. 후후."
 
그렇게 그녀와 나란히 앉아 때로는 그녀의 가슴을 살포시 만져 주고 때로는 입을 맞추고 하면서 시간이 흘러갔다. 한 시간이 지나 나가야 할 시간이 되었다. 그녀를 그냥 보낸다면 아마도 그녀는 내게 "X신~"이라고 욕을 해댈 게 틀림없었다.
 
"가서 씻고 자자."
 
"안돼...~"
 
"안되긴. 가자~"
 
"안돼요. 나 그러려고 나온 거 아니야."
 
"알아."
 
그녀와 약간의 기분 좋은 실랑이를 하고 있는데 노래방 주인이 와서 다른 손님들이 있다고 나가 달랜다.
 
"일단 나가자."
 
그녀와 노래방을 나와 한참을 걸으면서 여관을 찾았지만, 여관이 보이지 않았다.
 
"찾지 마요."
 
"응? 뭘?"
 
"나, 오빠 뭐 찾고 있는지 알아."
 
"흐흐흐. 그래. 그런데 뭐 이런 동네가 다 있냐?"
 
"여긴 주택가라 여관 없어."
 
"그래도 하나쯤 있을 법한데 하나도 안 보이네. 동네 참 못쓰겠다."
 
그렇게 농담을 주고받으며 큰길까지 나오자 그녀는 영화를 보러 가자고 했다.
 
'뭐, 극장 주변에는 여관이 있겠지'하는 생각으로 그녀가 이끄는 대로 택시를 타고 극장가로 갔다. 그렇지만 역시 여관은 보이지 않았다.
 
"에이! 이 동네 뭐 이러나!"
 
"흐흐... 그러니까 찾지 마요."
 
"음... 안 되겠다. 다른 데로 가자."
 
다시 택시를 잡아타고 터미널 부근으로 향했다. 원래 터미널 쪽에는 여관들이 많지 않은가? 터미널 근처에 가자 역시 모텔들이 즐비했다. 모텔 골목 입구에서 다시 그녀와 잠시의 실랑이가 벌어진다.
 
"가자. 우선 가서 씻고 네가 싫다면 하지 않을게. 난 어차피 여관에서 자야 하니까."
 
"칫. 어떻게 믿어."
 
"진짜로. 나 그런 사람 아닌 건 알잖아."
 
그녀를 끌다시피 해서 모텔 앞까지 갔다. 다시 모텔로 들어가기 전까지 약간의 실랑이를 해야 했다. 내가 그녀를 끌고 들어가려 하자, 그녀가 모텔 입구에서 멈춰 섰다.
 
"오빠. 잠깐만..."
 
"우선 들어가. 들어가서 얘기해."
 
"오빠 자꾸 그러면 나 오빠 미워한다."
 
"으이구. 우선 들어가자."
 
그녀를 끌다시피 모텔로 들어가 방을 달래서 들어섰다.
 
"아휴. 난 몰라."
 
그녀는 모텔 방안의 침대에 걸터앉으며 한마디 했다.
 
"뭐가. 이렇게 있으니까 좋잖아."
 
"좋긴 하지만 나 이런 거 처음이란 말이야."
 
그녀를 옷을 입은 채로 침대로 밀어 눕히고 그녀 위에 엎드렸다. 그녀는 "아흐"라고 소리 내면서도 나를 밀쳐 내지 않고, 내 등에 손을 올려 나를 끌어안았다. 그녀 입에 살포시 입맞춤. 그리고 혀를 집어넣자 강한 힘으로 혀를 흡인한다. 입을 떼고 그녀의 귀에 속삭였다.
 
"씻자"
 
"아흐. 오빠 나 무서워. 진짜로 나 이런 거 처음이야."
 
그녀의 윗옷을 끌어내려 가슴을 드러나게 해 꼭지를 혀로 간지럽히자, 그녀는 숨을 거칠게 쉰다. 그녀의 옷 단추를 하나하나 풀어헤치면서 그녀의 살이 보이는 곳마다 혀를 대었다. 마지막 단추가 풀어지자 그녀는 나를 약한 힘으로 밀쳤다.
 
"오빠. 나 씻고..."
 
그녀는 내 앞에서 옷을 벗기가 부끄러운 듯, 옷을 입은 채로 욕실로 향했다. 그녀가 욕실로 들어가고 나 역시 옷을 벗고, 잠시 TV를 보고 있자니 그녀가 수건으로 앞을 가리고, 방으로 들어선다. 옷을 모두 벗고 욕실에 들어가 간단하게 샤워하고 나왔다. 그녀는 침대에 누워 TV에 시선을 주고 있다. 그녀 앞에 자지를 보이며 "어때 " 하고 묻자, 그녀는 "몰라."하고서는 시선을 반대편으로 돌린다. 침대 위에 올라 그녀와 나란히 누우며, 그녀의 귀를 혀로 애무하자 그녀는 내 목에 손을 올린다.
 
점점 몸을 아래로 내리며, 입을 맞추고 가슴을 애무하고 옆구리까지 혀로 간지럽히면서 그녀를 달뜨게 하였다. 그녀의 양쪽 허벅지에 입맞춤하고 그녀의 다리를 벌려 보지에 입을 댈 때쯤, 그녀의 손이 자지를 잡았다. 그녀의 보지를 정성스럽게 애무하자, 그녀의 입에선 가느다란 신음이 나온다.
 
 
"흐응~ 으~"
 
 
그녀의 보지를 혀로 핥아 주자 보지에서 물이 나오기 시작한다. 아주 달콤한 꿀물이 흘러내린다. 그녀의 보지에 물이 흥건할 때쯤 입을 떼고 그녀 옆에 누웠다. 그녀의 귀에 속삭인다.
 
"내 자지 빨아 줄래?"
 
그녀는 상체를 일으켜 내 양쪽 젖꼭지를 세심하게 빨아 주더니 점점 머리를 내려 내 자지를 입에 머금었다. 자지는 입에 물고, 자지를 잡고 있던 손을 내려 불알을 쓰다듬어 준다. 아, 자지가 완전히 섰다. 그녀의 펠라치오을 즐기며 한참을 누워 있었다. 색다른 황홀감. 그녀와의 첫 섹스라는 점 때문에 더욱더 좋은 느낌이었을 게다. 다시 그녀를 눕혔다. 그녀의 보지에는 이미 보짓물이 넘쳐 흐르고 있었다. 그녀를 눕히자 그녀가 말한다.
 
"나 좀 닦고. 너무 많이 나왔나 봐."
 
티슈를 빼 그녀의 보지 입구를 닦아 준다. 그리고 자지를 그녀의 보지에 조준하여 서서히 진입해 들어간다. 뻑뻑한 보지의 느낌.
 
"음..."
 
"아~ 오빠."
 
"좋지? 후회 안 하겠지?"
 
"나도 하면 좋은 거 알아. 처녀도 아니고."
 
서서히 진퇴를 거듭하자, 그녀는 내 움직임에 맞추어 엉덩이를 흔든다. 그녀의 보지가 자지를 꽉 물고 있는 느낌.
 
"위로 올라올래?"
 
"싫어~ 나 잘 못 한단 말이야."
 
"올라와서 해봐."
 
침대에 누우며, 그녀를 위로 끌어올렸다. 그녀는 내 몸 위로 걸터앉으며, 자지를 잡아 보지에 맞추고 서서히 내려앉았다. 그녀의 허리 움직임은 기가 막힌 느낌이었다. 10여 분을 위에서 허리를 움직이던 그녀가 힘이 드는지 내 위로 엎드렸다.
 
"히잉~ 힘들어. 이제 오빠가 해."
 
그녀와 합체된 상태에서 그녀를 다시 눕히고 그녀 위로 올라갔다. 한참을 그녀 몸속의 느낌에 신경을 쓰며, 진퇴 운동을 하는데 장거리 여행에 피곤해서였을까? 자지에 힘이 풀린다. 아~ 이런... 그녀가 내 자지를 잡아 손으로 흔들어 준다. 약간 힘을 되찾긴 했지만, 다시 삽입하기엔 무리였다. 그녀가 내 자지를 입에 머금었다. 아~ 힘이 빠져 있는데도 사정할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녀의 입에서 자지를 빼고 내 손으로 자지를 붙잡아 흔들었다. 그녀는 옆에서 내가 자지를 흔드는 동안 젖꼭지며, 불알이며, 몸의 이곳저곳을 혀로 핥아 준다. 잠시 흔들자, 몸에서 쏘아져 나가는 액체의 느낌. 아, 강렬한 사정이었다. 그녀가 내 몸 위로 올라와 엎드린다.
 
"좋았어?"
 
그녀의 질문이다.
 
"어. 너무 좋았어."
 
그녀가 편안한 느낌을 즐기듯 엎드려 있다. 엎드린 그녀의 몸을 이곳저곳 만져 주자, 그녀는 기분이 좋은 듯 가만히 있다.
 
"힝~"
 
"왜?"
 
"처음엔 내가 튕겼는데... 오히려 내가 더 적극적이 되어 버렸네."
 
"후후. 부끄러워할 거 없어. 그런 모습 좋았거든."
 
"창피해."
 
"부끄러울 거 없대도."
 
"무겁지 않아?"
 
"아니. 전혀."
 
"..."
 
그렇게 그녀를 몸 위에 올려둔 채, 십여 분 동안 말없이 있었다. 담배를 피우고 싶었지만, 그녀가 편안한 느낌인 듯 하기에 가만히 참고 누워 있다. 그녀가 상체를 들더니 침대에서 내려선다.
 
"나, 씻을래요."
 
"그래. 씻고 나와. 자자."
 
"난 가야지. 낼 출근해야 돼."
 
"여기서 자고 일찍 나가면 되지 뭘."
 
"안돼~ 엄마가 가끔 내려와서 본단 말이야."
 
"그래. 우선 씻어."
 
그녀가 욕실로 들어가고, 담배를 피워 물었다. 담배 한 개비를 다 피울 무렵 그녀가 나왔고, 교대해서 내가 욕실로 들어가 샤워하고 나온다. 그녀는 침대에 누워서 잠들어 있다. 그녀가 깨지 않게 조심조심하며 담배를 피우고 침대에 누웠다. 그녀는 기분 좋은 미소를 흘리며 잠이 들어 있고, 야행성인 나는 잠이 오질 않아 가만히 누워 이런저런 생각에 빠져든다. 잠결인지 그녀가 안겨 온다. 가만히 그녀를 안아 주자 다시 살포시 미소를 지으며 잠에 빠져든다. 그러다 잠이 들었나 보다. 잠결에 뭔가 움직이는 느낌이 들어 눈을 떠보니 그녀가 샤워하고 나와 머리를 말리고 있다.
 
"몇 시니?"
 
"응. 여섯 시."
 
"아. 그래. 출근해야지."
 
"어. 지금 집에 갔다가 출근해야지."
 
"그래. 나 가끔 내려올 거야."
 
"응. 그렇게 해요."
 
침대에 누운 채 담배를 피워 물고 그녀가 옷을 입는 걸 가만히 바라다본다. 그런 내 모습을 본 그녀가 가만히 눈을 흘긴다.
 
"왜 그렇게 봐요. 부끄럽게..."
 
"예뻐서 그래."
 
"참나. 아줌마가 예쁘면 얼마나 예뻐..."
 
"무슨 소리. 예뻐 죽겠는데."
 
"흐흣"
 
그녀가 옷을 다 입고 나갈 준비를 한다.
 
"잠깐만. 조금만 기다릴래? 같이 나가자."
 
 
"오빠 지금 나가게요? 더 자고 나가요."
 
"그래도. 혼자 나가기 그렇잖아. 얼른 씻고 나올게. 조금만 있어."
 
"아녜요. 괜찮아. 혼자 나가도 돼요. 걱정 말고 더 자요."
 
"그래도 괜찮겠어?"
 
"그럼요. 걱정하지 마세요."
 
"그래. 그럼 알았다. 다음에 내려와서 연락할게."
 
"그래요. 가끔 전화해요."
 
"알았다."
 
그녀가 나가려는 듯 문을 열었다.
 
"인사 안 해주고 가?"
 
"응."
 
그녀가 돌아서자 입을 맞췄다. 그녀의 입안 깊숙이 혀를 넣자, 그녀가 강하게 흡인한다.
 
"여기도"
 
자지를 그녀 쪽으로 내밀었다.
 
"에휴~ 미워 죽겠어."
 
그녀가 손으로 자지를 토닥거리고는 웃는 얼굴로 방을 나섰다. 일을 마치고, 다시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전화를 걸었다.
 
"여보세요. 나중에 다시 전화해요. 지금 신랑 와 있어요."
 
"아. 그래 알았다."
 
묘한 기분을 느끼며, 등받이에 몸을 기대고 차창을 바라다보았다. 함박눈이 흐드러지게 쏟아진다. 다시 한 번 그런 밤을 보내고 싶다.
 
 
글쓴이ㅣ오늘부터레드
원문보기▶ http://goo.gl/4czCiw
레드홀릭스
섹스의 패러다임을 바꾸다
http://www.redholics.com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