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토리_RED > 섹스 베이직
왜 딸딸이를 즐겨야 하는가  
0
친한 친구들이 모이면 은밀한 이야기들이 오가기 마련이다.
섹스에 관해 진지한 이야기를 하던, 농담 따먹기를 하건 … 우리 이야기의 주제는 항상 상대방에 관한 것으로 한정되기 마련이다.

" 걔 물건 하난 끝내준다."
" xx 는 너무 애무가 없어."
" xx 는 너무 아프게 해."
" xx 는 너무 밝혀서 탈이야" 등등 ~

 

난 남의 남자 이야기엔 관심이 없다. 내가 궁금해 하는 것은, 나랑 똑 같은 몸을 가진 내 여자 친구, 자신에 대한 이야기 들일 뿐이다.

멋쩍은 질문을 한다.

"그래서 너 오르가슴 느껴?"

대답은 다양하다. "응, 난 할 때 마다 세 번씩 느껴." 라고 천진한 구라를 쳐 대는 뇬 들도 있고, 어떤 기집애들은 " 아니 아직 ~" 하고는 뻘개진 얼굴로 민망하지만 흥미롭다는 듯한 웃음을 짓는다. 

다시 한 번 물어 본다. 

"너 자위행위 해?"

아무리 친한 친구라도, 그러한 노골적인 질문에 제대로 대답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냥 " 어우 야아~ " 해 버리던가. '난 그 딴 거 안 해' 라는 표정으로 기껏 한 다는 말이 " 남자 뒀다 뭐하냐? "

그 시점에서 나는 다시 한 번 묻지 않을 수 없다. 

"그럼 너는 남자친구랑 할 때 마다 오르가슴 느껴?"

이 글을 읽고 있는 당신들은 어떠신가?

사랑하는 사람과 혼연 일체가 되어 졸라 섹쉬한 필과 무드를 만땅으로 끌어 올리면서 땀과 호흡과 신음이 범벅이 되어 함께 만나는 오 선생은 ~ 그 자체가 완벽한 스포츠 이자, 한 편의 예술이다. 그러나, 맨날 분위기 있는 식당에서 12첩 반상을 차려 놓고 식사를 즐길 수는 없는 일 아니더냐. 국과 쌀밥과 김치를 기본으로 한 단조로운 식사를 하고, 가끔 마땅히 먹을 것이 없으면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기도 하는 것이 우리의 실제 생활이다.

 
 
 
우리는 영화속에 살고 있지 않다.

섹스도 마찬가지 이다.
섹스는 사랑하는 사람과의 교감 그 자체 … 라고 하지만, 실제 우리의 성 생활은 복잡 고단한 일상과 직결되어 있어서 바라는 대로 매번 황홀하고 달콤할 수 만은 없는 노릇이다. 그다지 감동스럽지도 않은 상황에서 섹스를 하고, 10 번 중에 한 번도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하는 일이 반복 된다면 ~

그 때부터 여자들에겐 섹스가 그저 귀찮은 의무 중에 하나가 되어 버릴 수도 있는 것이다. 당연 하지 않은가? 한 여자가 한 남자에게 "나랑 살을 부딪치고 교감을 나누는 것 만으로 만족 해줘. " 하면서, 매번 사정 까지 가는 것을 거부 한다고 생각해 보라.

오르가슴을 매번 느낄 필요는 없다. 그러나, 한 번도 느낀 적이 없거나 현재의 상대와 매번 느끼지 못 한다면 심각하게 원인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찾기 위한 다소 적극적인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가끔, 자기 여자 친구는 절대 그런 거 안 한다며, 여성의 자위행위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는 남자들이 있다. 사실 그런 남자는 매우 많다. 애인을 성적으로 만족시킬 수 있는 물건은 오로지 자신의 페니스이길 바라는 심리가, 남자들 마음 속엔 은연중에 깊게 자리 잡고 있는 것 같다. 자신이 아닌 다른 물건이, 혹은 다른 무언가가 여자를 만족시킬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남자들은 한 켠 으로 불안한 마음이 드는 가 보다. 

그러나, 이는 무지에서 비롯된 대단한 오해이다. 손가락이 빠져라 강조하는 말이지만 여자의 삽입이 즐거우려면, 클리토리스가 먼저 즐거워야 한다. 어떻게 만지면 좋은지 파악하는 일은 누가 대신 해 줄 수 있는 일이 아니다. 그리고, 수축과 호흡과 흥분의 메커니즘을 여성 자신이 머리가 아닌 몸으로 터득하고 있어야 한다. 그래서, 남성의 애무와 피스톤 운동에 '척' 이 아닌 진실로 반응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은 기술 좋은 누군가가 '턱' 하니 안겨 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끊임 없는 자기 연구와 트레이닝으로 스스로 찾아 나가는 것이다. 일단 한 번 성공하고 나면, 두 번째 세 번째는 점점 쉬워지게 되고 … 오르가슴에 몸이 익숙해 지면, 자연히 파트너와의 섹스 중에도 성공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뜨는 연습 부터...

오르가슴에 도달하는 과정은 수영을 배우는것과 매우 비슷하다. 수영을 배우려면 일단 물에 대한 공포를 없애야 한다. (물에 대해 어렸을 적 나쁜 기억을 가지고 있는 사람 일수록 수영을 배우는 속도는 더디어 질 수 밖에 없다.) 그 다음은 뜨는 연습을 해야 한다. 물에 떠서 발 장구를 치는 데에 익숙해 지지 않으면 팔을 휘 저어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

마스터베이션은 수영으로 따지자면 물에 몸을 띄우는 과정에 비유할 수 있다. 누군가 옆에서 잡아주고 방법을 말로서 가르쳐 줄 수는 있지만 결국 물과 몸을 친숙하게 하고 제대로 된 호흡을 터득하는 것은 여성 자신인 것이다.

여성들이여, 마스터베이션은 더 이상 수치스러운 짓이 아니다. 오히려, 하지 않고 살아가는 여성들은 반성해야 한다. 자신의 몸에 무심했던 것에 대해 … 파트너가 알아서 해 주길 바라며 자신의 불감을 그 사람의 탓 인양 투덜거렸던 것에 대해 … 무지함이 곧 순수함이라는 낡은 사고에 대책 없이 지배당해 온 어리석음에 대해서 말이다.
팍시러브
대한여성오르가즘운동본부
 
· 연관 / 추천 콘텐츠
 
    
- 글쓴이에게 뱃지 1개당 70캐쉬가 적립됩니다.
클리핑하기  목록보기
 
로이강 2017-11-07 21:46:40
잘봤습니다
오래가는건전지 2014-10-02 06:15:35
배워감니다
보고있나내다리사이를 2014-09-24 10:26:13
혼자서 하는건.. 흥미가 빨리 사그라져버려서..
직접 섹스시 서로 마주보고 마스터베이션하는게
더 산뜻한 1인..쿄쿄
꽉찬귀공자/ 시각적 쾌감도 매우 중요하죠ㅋㅋ
보고있나내다리사이를/ 아주 중요합니다 ㅋ
호로로록/ 서로 상대방것을 해주는것도 황홀경이져 ㅎㅎ
우럭사랑/ 난 섹스시 여친이 마스터베이션하는게 흥분되던뎅 ㅋㅋ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