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천 아이템
  (8월24일) 레..
2019년 첫 레드홀릭스 스쿨은 ..
  [2만원대] 텐..
TENGA SPINNER 등장! 새롭게 ..
  [50%할인] 섹..
한정수량 소진시까지 50%할인..
  [BDSM] 짜릿한..
달콤하고 존중이 넘치는 섹스..
팩토리_Article > 단편연재

랜덤채팅에서 만난 그녀 1 [1]
영화 [누가 그녀와 잤을까?]   레드홀릭스에 가입한 뒤로 눈팅으로만 글만 읽다가 섹스 파트너 경험과 연애 등 비슷한 경험이 많이 있는 것을 보고 저 역시 제 경험들을 한 번 공유해 보고 싶은 마음에 글을 써봅니다. 항간에 제 닉네임을 보고 레드홀릭스 관계자냐고 물으시는데 아니라고 미리 말씀드립니다.   2014년 여름. 여자 친구와 헤어진 지도 어느덧 석 달 가까이 지나고 한 번씩 주체하지 못하는 성욕이 끓어오르다 랜덤채팅 어플을 이용해서 섹스 파트너를 ..
레드홀릭스 2015-09-2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20419클리핑 382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7 (마지막)
영화 [사랑한다, 사랑하지 않는다]   그녀에게서 나의 페니스를 빼냈을 때는 끈적끈적하게 적셔져 있었고, 무척이나 사랑스러웠다. 마사지로 피곤해진 나는 잠시 쉬려고 그녀의 옆에 누웠고, 그녀를 나의 몸 위로 인도했다. 그러더니 그녀는 내 옆에 살포시 앉아서 나의 발기된 페니스를 정성스럽게 어루만지더니 방울부터 쓸어 올리기 시작했다.   그리고는 몇 번 손으로 흔들더니 그녀의 입 안 가득 집어 넣고는 오럴섹스를 시작했다. 늘어뜨려진 머리를 올려주며 오..
레드홀릭스 2015-09-23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5940클리핑 174
미모의 바텐더와 원나잇 한 썰 3 (마지막)
영화 [마법의 성]   앗!   손에 쥐고 있던 휴대폰을 떨어뜨리면서 깜짝 놀라 잠에서 깼다. 편의점 녹색 플라스틱 의자에 앉아 있다가 잠들어버렸다. 휴대폰을 주워 시간을 보니 그녀에게 문자를 보내고 1분 정도 지난 시간이었다. 밀려드는 잠과 술기운을 뿌리치기 위해 헛개수를 들이켰다.   앗!   손에 쥐고 있던 휴대폰 진동 때문에 깜짝 놀라 잠에서 깼다. 이런 또 잠들어버렸다. 휴대폰을 보니 그녀에게 문자가 와 있었다.   '오빠 나 끝나고 ..
레드홀릭스 2015-09-23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6199클리핑 179
타투녀 3
영화 [내가 잠들기 전에]   “섹스 잘해요?”   길거리에서 이게 뭔 황당한 질문인가.   “잘해요?”   “몇 번 해보긴 했는데.”   “전 좋아하거든요. 그래서 묻는 거예요. 할 줄 모르면 모른다고 하세요.”   이 여자가 장난하나. 섹스 할 줄 모르는 남자는 없다. 세상에 그런 남자는 절대로 없다.   “잘해요.” 나는 덧붙였다. “능숙하죠.”   타투녀가 웃으며 입을 ..
레드홀릭스 2015-09-22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6463클리핑 174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6
영화 [미인]   그녀를 만난 것은 정말이지 인생의 커다란 행운이었다. 백옥과 도자기와 같은 피부와 선명한 바디선들이 나의 눈을 괴롭히고 황홀경에 빠지게 했기 때문이다. 나는 충분히 즐겼기에 지금 멈춘다 해도 무관할 만큼 큰 만족감이 돌았다.   그녀의 가슴에 나의 입술이 닿는 순간 다시금 정욕이 나를 휘감기 시작했다. 부드럽게 그녀의 겨드랑이를 타고 내려오면서 나의 혀는 그녀를 간지럽혔고, 이내 가슴선을 지나 그녀의 꼭지에 다다르게 되었다. 순간, 그..
레드홀릭스 2015-09-22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6173클리핑 175
흥부와 놀부 이야기 5
흥부와 놀부 이야기 4▶ http://goo.gl/BPO7VU 영화 <순수의 시대>   세상에 제 모습을 드러낸 흥부의 남근은 하늘이라도 뚫을 기세였다. 그녀는 그것을 맛보고 싶어했다. 밑기둥을 잡은 그녀의 손과 그 위로 느껴진 그녀의 혀가 흥부를 미치게 했다. 입 안에 들어온 흥부의 방망이 끝은 그녀의 혀를 따라 움직였다. 혀는 뱀이 그의 기둥을 감싸고 요란하게 움직이는 듯한 느낌이였다. 입 안에 고인 침과 바쁘게 맛을 느끼려 움직이는 혀는 뱀장어가 가득한 연..
산딸기 2015-09-22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5169클리핑 301
흥부와 놀부 이야기 4
흥부와 놀부 이야기 3▶ http://goo.gl/YYlA2k 영화 <전우치>   흥부의 형수는 어린 시절 흥부를 흠모했던 수많은 여자들 중 하나였다. 이웃마을에서 우연히 흥부네 마을로 와 흥부를 처음 본 순간 그의 훈훈한 외모가 그녀 마음 속으로 콕 박혔다. 노비를 시켜 알아보니 제법 부유한 자제였다. 그녀는 자기가 갖고 싶은 것은 조선 팔도를 다 뒤져서라도 가져야 하는 성격이었다. 그런 그녀가 그가 탐이 나기 시작했다. 그 이후로 그녀는 노비와 함께 그의 주변을 ..
산딸기 2015-09-21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1437클리핑 175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5
영화 [맛있는 섹스, 그리고 사랑]   배 위에 오일을 듬뿍 발랐다. 우리는 호흡을 가다듬는 시간을 가졌다. 나의 페니스는 발기가 오래되다 보니... 아프기까지 했다(남자들은 이 느낌 알 거다). 복부를 부드럽게 시계방향으로 돌렸다. 이미 그녀의 두 눈은 감겨 있었고, 두 팔은 자연스럽게 벌려져 있었다. 살짝 벌어진 입에서 나오는 숨 소리가 거칠어졌다. 클리토리스 애무가 그녀를 사정없이 흥분시켰다. 나는 그녀의 가지런한 다리 위에 걸터앉았다.   그녀의 꽃송..
레드홀릭스 2015-09-18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9220클리핑 182
미모의 바텐더와 원나잇 한 썰 2 [1]
영화 [포커스]   영국인가? 유럽인가? 잉글랜든가? 아무튼, 어느 연구소에서 연구 결과로 웃는 여자는 실제 외모보다 약 두 배 정도 예쁘게 보인다고 했다.   그녀가 웃는다.   빈 호가든 병이 쌓여간다. 한참을 즐겁게 그녀와 대화를 나누던 중, 옆에서 자고 있던 팀장이 부스스 눈을 떴다.   "팀장님 많이 취하신 것 같은데 먼저 들어가세요." 같이 나갈 생각 따위, 데려다 줄 생각 따윈 눈곱만큼도 없다.   "어후~ 저 먼저 들어갈게요..
레드홀릭스 2015-09-1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4985클리핑 152
미모의 바텐더와 원나잇 한 썰 1
영화 [코요테어글리] (미모의 바텐더와 원나잇 한 썰을 풀어봅니다. 참고로 이 글은 100% 실화입니다.)   나는 그 날도 열심히 컴퓨터를 애무하며 일을 하고 있었다.   키보드는 그녀의 가슴, 마우스는 그녀의 꽃잎.   특별히 평소와 다를 것 없는 하루였는데 그 날은 왠지 설렜다. 저녁에 약속이 있었기 때문이다. 파트너사 팀장인 그와의 술 약속. 혹시나 해서 하는 말인데 난 이성애자다. 그저 술과 술자리를 좋아할 뿐이다. 아무튼 하루 업무를 마감하고 저녁..
레드홀릭스 2015-09-16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20717클리핑 473
타투녀 2
영화 [완벽한 파트너]   타투녀는 짧은 단발에 약간 통통했다. 스키니 청바지에 민소매 블라우스를 입었다.   “그 쪽이죠?”   소매를 내려 어깨를 보여주었다. 양쪽 어깨에 대칭으로 타투 무늬가 있었다.   “들어가요.”   타투녀는 축 늘어트린 내 손바닥을 극장 방향으로 훑고선 앞서 걸었다. 좆대가리를 끈으로 묶어 잡아당기는 것처럼 즉각적으로 발기되었다. 이윽고 몸이 끌려갔다. 뒤에서 보는 타투녀의 옷은 몸매를 드러..
레드홀릭스 2015-09-1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14376클리핑 209
흥부와 놀부 이야기 3 [1]
영화 [청춘학당: 풍기문란 보쌈 야사]   잔뜩 흥분한 두 개의 탐스러운 육체가 서로를 탐하기 시작하자, 숨소리는 급격히 거칠어졌다.   "하아... 하아..."’   아찔한 흥부의 숨결, 산짐승 같은 단단한 근육에 둘러싸여 아이 같은 가쁜 숨을 몰아쉬는 귀여움에 형수는 점점 더 성욕에 지배되기 시작했다. 그녀의 손짓 한 번에 몸을 파르르 떠는 흥부. 그녀는 천천히 즐기면서 그를 달아오르게 할 작정이었다.   “원하시는 대로 할 테니..
산딸기 2015-09-16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6416클리핑 236
타투녀 1
  추석 연휴는 길었고, 고향은 고통스러웠다.   “연봉은 얼마니?” “장가는 안 가니?” 이런 질문에 곧이곧대로 대답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고, 그들은 정말 궁금해서 묻는 것도 아닐 것이었다. 씁쓸히 웃으며 방으로 들어가면, 조카들은 “삼촌 용돈 좀”하며 매달렸다. 그늘로 나와 담배를 물었다. 9월인데 30도까지 올라 한여름처럼 더웠다. 어플을 켰다. 심심풀이였다.   "영화 보실 분"이라는 글을 적자, 잠시 후 ..
레드홀릭스 2015-09-15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22847클리핑 328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4
영화 [브레이킹 던]   등쪽 오일마사지가 끝났고, 나는 그녀에게 천천히 돌아누우라고 말했다. 몸이 약간 경직이 되었기에 난 돌아눕는 그녀를 도와 천천히 침대에 뉘었고, 그녀는 눈을 감고 있었다. 편하게 있으라 했다. 편안히 누워 있는 그녀를 보고 있으니 말로 다 못할 감동이 밀려왔다. 여체의 아름다움을 눈과 코와 입과 그리고 손으로 맛보고 느낄 수 있으니 말이다. 고혹적인 아픔다움으로 나는 흠뻑 취해 있었고, 양팔을 벌리고 편안히 누워 있는 그녀는 다음 스텝..
레드홀릭스 2015-09-15 뱃지 0 좋아요 7 조회수 31628클리핑 327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3
영화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   그녀에게 오일마사지를 하다가 안경에 오일이 묻었다. 안경을 벗자 모든 것이 흐릿했지만, 그녀가 내 앞에 엎드려 있다는 것을 난 확실히 볼 수 있었다. 살짝 그녀의 성기를 빨다가 오일마사지 다음 단계로 넘어갔다.   애널과 클리토리스의 회음선 마사지를 마친 후, 그녀의 다리를 모으고, 나의 페니스와 그 주변에 오일을 살짝 바른 후에 그녀의 허벅지에 걸터앉았다. 자연스럽게 나의 물건들과 그녀의 엉덩이 골 사이에 밀착되었고..
레드홀릭스 2015-09-15 뱃지 0 좋아요 2 조회수 17592클리핑 245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2
영화 [참극의 관]   오일마사지를 받으러 그녀가 오기 전에 나는 여러 가지 상상의 나래를 펼치고 있었다. 어떤 여자일까? 섹기있는 사람? 밝히는 사람? 그리고 섹스를 좋아하는 사람? 내가 생각했던 서구적인 이미지? 엘리베이터에서 만나면 인사 대신 허리를 감싸고 키스를 퍼부어 볼까... 어떤 반응을 보일까? 혹은 가슴에 손을 넣으면서 짓궂게 인사를 해볼까? 물론 그런 깡도 없다.   만나는 과정이 쉽지 않았기 때문에 이러한 나의 성적 판타지는 짧은 상상으로 ..
레드홀릭스 2015-09-14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14249클리핑 200
흥부와 놀부 이야기 2
흥부와 놀부 이야기 1▶ http://goo.gl/shkjpJ   영화 <가루지기>   놀부와 흥부는 부유한 집안에서 태어나 남부럽지 않게 자랐다. 그런데 끔찍한 도둑이 들어 부모님을 모두 잃고 말았다. 집안의 모든 재산은 가업은 장남인 놀부가 물려받았다.   마을 처자들은 부유한 이 집안 형제에 관심이 많았다. 놀부는 그 성격을 그대로 반영한 것 같은 날카로운 눈매와 찢어진 눈, 말 그대로 심술쟁이 같았다. 그에 반해 흥부는 깔끔하고 오목조목한 귀여운 외모..
산딸기 2015-09-14 뱃지 0 좋아요 1 조회수 17514클리핑 290
비가 오면 생각나는 그녀 1 [1]
영화 <엽기캠퍼스>   사무실에서 커피 한 잔 여유를 즐기며 아침에 큰일도 없겠다 싶어 여유롭게 스마트폰을 켰다. 한 사이트에 가끔씩 즐기는 나의 오일마사지 체험담을 올렸다. 익명이 보장된 사이트다 보니 약간 야하고 선정적 필체로 글을 올려 많은 사람에게 꽤 인기가 있었다. 그리고 몇 주 후에 쪽지가 왔다. 오일마사지를 받고 싶은데 어떤 식으로 진행하면 되겠냐는 한 줄짜리 짧은 쪽지였다. 나는 간단한 답변과 메신저 아이디를 알려주었다. 몇 분 후에 연..
레드홀릭스 2015-09-11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29017클리핑 471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3 [2]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2▶ http://goo.gl/gxjCKs 영화 <걸스 온 탑>   나는 커피숍 창 밖을 바라보며 길게 담배 연기를 내뿜었다. 그녀는 아무 말 없이 고개를 떨구고 있었다.   “언제라고?”    그녀가 정적을 깨고 말했다.   “다음 달 20일...”   “그래서 헤어지자고?”   “응 누나가 기다리기 힘들잖아. 그렇게 해주고 싶어.”   다시 정적이 흘렀다. 그녀는 대답..
네오캐슬 2015-08-26 뱃지 0 좋아요 0 조회수 4567클리핑 149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2 [1]
누구에게나 비밀은 있다 1▶ http://goo.gl/li1dSG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   그녀는 지방 모 소도시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튀지도 않고 모나지도 않은 무척 평범한 학생이었다. 늘 다니던 길, 학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그녀에게 한 무리의 남자가 다가왔다. 그녀는 끔찍한 윤간을 당했다.   웬일인지 경찰은 합의를 종용했고 그녀의 부모는 요구에 선선히 따랐다. 가해자들은 별다른 처벌도 받지 않은 반면, 그녀의 부모는 부끄러운 줄 알라..
네오캐슬 2015-07-15 뱃지 0 좋아요 3 조회수 5929클리핑 121

[처음] <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작성자   제목   내용